2021년생 기대수명 83.6세...사망원인으로 '코로나' 급부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아라 기자
입력 2022-12-06 12: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통계청, 2021년 생명표 발표

  • 남녀 모두 사망원인 1위 '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태어난 아이는 평균 83.6세까지 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남녀 모두 기대수명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높았다. 다만 지난해 출생아 5명 중 1명꼴로 암으로 사망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지난해에는 코로나19가 창궐하면서 특정 감염성이나 기생충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크게 높아졌다.
 
2021년생 기대수명 남아 80.6년, 여아 86.6년
통계청이 6일 발표한 '2021년 생명표'를 보면 지난해 태어난 아이의 기대수명은 83.6년으로 전년 대비 0.1년 늘었다. 이는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래 둘째로 작은 증가 폭이다. 지난해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가 늘면서 기대수명이나 기대여명 증가 폭이 줄어든 게 영향을 끼쳤다. 

지난해 출생한 아이의 기대수명은 2011년과 비교하면 3.0년, 1990년과 비교하면 11.9년 늘어났다. 기대수명은 현재 연령별 사망 수준이 유지된다고 가정하고 0세 아이가 앞으로 얼마나 살 수 있을지 추정한 수치다. 이는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70년 이후 계속해서 전년 대비 늘어나고 있다. 

성별로 보면 여자가 남자보다 더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생 여자아이의 기대수명은 86.6년으로 남자아이(80.6년)보다 6년 더 길었다. 남녀 모두 1년 전보다 0.1년 늘었다. 10년 전보다 여자는 2.6년, 남자는 3.4년 증가했다. 남녀 간 기대수명 격차는 6년으로 1970년(7.1년)부터 1985년(8.6년)까지 증가하다 이후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한국인 기대수명은 남녀 모두 OECD 평균보다 높았다. 한국인 남자의 기대수명(80.6년)은 OECD 평균(77.7년)보다 2.9년, 여성(86.6년)은 OECD 평균(83.1년)보다 3.5년 높았다. OECD 국가 가운데 순위로 보면 남자는 스위스, 아이슬란드 등에 이어 9위를 기록했다. 여자는 일본(87.7년)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태어난 아이가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63.1%, 여자 81.7%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남자는 0.5%포인트, 여자는 0.2%포인트 증가했다. 이 밖에 모든 연령층에서도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이 남자보다 여자가 높았다.
 
사망 원인 중 '특정 감염성 질환' 큰 폭 증가···코로나 탓
남녀 모두 주요 사망 원인 1위는 암이었다.

지난해 출생아가 암으로 사망할 확률은 20.1%였다. 성별로 나눠보면 남자는 25.4%로 여자(15.6%)보다 암으로 사망할 확률이 높았다. 남자의 주요 사망 원인은 암(25.4%), 폐렴(10.0%), 심장 질환(9.5%), 뇌혈관 질환(6.6%) 순이었다. 여자는 암(15.6%), 심장 질환(12.3%), 폐렴(8.1%), 뇌혈관 질환(7.7%) 순으로 나타났다.

3대 사망 원인(암·심장질환·폐렴) 중 하나인 암이 없어진다면 남자의 기대수명은 4.3년, 여자는 2.6년 늘 것으로 추산됐다. 심장 질환이 제거된다면 남자의 기대수명은 1.3년, 여자는 1.2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폐렴이 제거된다면 남자는 1.0년, 여자는 1.2년 기대수명이 늘어날 것으로 나타났다.

폐렴과 고혈압성 질환, 심장질환, 알츠하이머병 등은 나이가 많아질수록 해당 사망 원인으로 사망할 확률이 높아졌다. 우리나라가 점차 고령화하면서 알츠하이머 등 노인성 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높아진 게 영향을 끼쳤다는 게 통계청 측 설명이다.

반면 자살, 운수사고 등은 나이가 많아질수록 해당 사망 원인으로 사망할 확률이 낮아지는 특징을 보였다. 노형준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운수나 교통 환경이 사망 위험에 노출되는 정도가 과거보다 계속 개선되고 있어 해당 사망으로 사망할 확률이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크게 늘면서 '특정 감염성 및 기생충성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증가했다. 특정 감염성 및 기생충성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2020년에는 3.8%였지만 지난해에는 5.0%로 1.2%포인트 뛰었다. 이 중 코로나로 사망할 확률은 2020년 0.3%에서 2021년 1.6%로 높아졌다. 

노 과장은 "특정 감염성 및 기생충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의 2020~2021년 증액분 대부분은 코로나로 인한 사망 확률이 늘어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