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외 위안화, 두달여만에 달러당 6위안대 회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예지 기자
입력 2022-12-05 09:3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위안화[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중국의 고강도 방역 정책인 '제로 코로나' 완화 기대감 등에 역외 위안화가 7위안선 아래로 내려가면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5일 오전 8시31분(현지시간) 홍콩 역외시장에서 위안화 환율은 6.9821~6.9837위안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역외 위안화 환율이 7위안선 아래로 떨어진 건 지난 9월 이후 약 두달여 만이다. 

최근 미국 기준금리 인상 속도 조절, 중국 코로나19 방역 완화 기대가 유입되면서 위안화가 연일 강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곳곳에서 제로 코로나 완화 움직임이 포착됐다. 중국 상하이시가 5일부터 대중교통 이용 시 필요했던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결과 제시 의무를 폐지한다고 밝혔다. 이는 베이징, 선전 등 10개 도시 발표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여기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직접 방역 완화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외신 보도도 영향을 미쳤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베이징에서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상임의장과 만나 오미크론 변이가 기존 델타 등 변이보다 덜 치명적이어서 방역조치 완화를 검토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