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철강 출하차질 피해 1.1조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2-12-02 10:4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12월 1일 오후 인천시 중구 삼표시멘트 인천사업소 앞에 화물연대 노조원들의 화물차량이 줄지어 주차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 총파업이 9일째 이어지면서 철강업계 출하 차질에 따른 피해 규모가 1조원을 넘었다.

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달 1일까지 철강업계 출하 차질 규모가 1조1000억원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5대 철강사인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세아제강, KG스틸의 출하 차질액은 8700억원으로 추산되며 나머지 철강사 피해 규모도 2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산업부는 "철강재는 육로·해상운송 포함해 기존의 절반가량만 출하되고 있다. 일부 기업은 부원료 반입에도 애로를 겪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장영진 산업부 1차관은 이날 오전 세아베스틸 군산공장을 방문해 철강재 생산·출하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철강업계는 파업이 길어질 경우 공장 내 적재공간 부족으로 생산 차질이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장 차관은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 발생 시 경찰에 즉시 협조 요청할 것"을 당부하며 "정부도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주요 협회가 중소 화주들이 입은 손해에 대한 소송 대행을 검토하는 걸로 안다"며 "철강협회 중심으로 법과 원칙에 따른 대응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