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팬덤 플랫폼 '유니버스' 카카오엔터에 매각 추진 中"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2-11-29 22:0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글로벌 팬덤 플랫폼 '유니버스'의 매각을 추진한다. 유니버스를 출시한 지 채 2년이 되지 않았지만,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자 투자가 필요한 신사업을 정리하고 본업인 게임 사업에 집중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29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엔씨소프트는 유니버스를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산하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 매각하는 방안을 두고 카카오엔터 측과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유니버스는 엔씨소프트가 자회사 클렙을 통해 지난해 1월부터 운영한 서비스다. 클렙은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의 동생인 김택헌 엔씨소프트 수석부사장이 이끌고 있다.

유니버스는 하이브 산하 위버스컴퍼니의 '위버스'와 SM엔터테인먼트 계열사 디어유의 '버블'에 이은 후발주자로 야심 차게 출범했지만, 경쟁 플랫폼들에 점유율 경쟁에서 밀리면서 사업 매각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유니버스 매각과 관련해 "확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