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소 퇴출 츄 향한 미담 폭주...네티즌 "갑질했다는거 맞나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2-11-28 11:2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아주경제 & 온라인 커뮤니티]

이달의 소녀(이달소) 멤버였던 츄가 돌연 퇴출당한 가운데, '갑질' 때문이라고 했던 소속사의 발언과는 다르게 츄를 향한 미담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25일 이달소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공식 팬카페에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돼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며 퇴출을 통보했다. 

이미 츄가 예능 출연료 및 광고비 등을 정산받지 못했다고 털어놓으면서 소속사와의 갈등을 수면 위로 올라온 상황이었다.

하지만 '츄가 갑질했다'는 소속사의 발언과는 달리 츄의 미담은 온라인을 통해 계속 올라오고 있다. 

퇴출 통보한 날인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ㅋ덤(킹덤) 때 스탭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자는 "츄님이 라이브 들어가기 직전에 립스틱이 묻은 걸 발견해서 급하게 정리해야 했다. 급하니까 손수건이라도 쓰시라고 건네드렸는데 손수건 버릴까 봐 미안하다고 대본 종이 북 찢어서 정리하고 방송 진행했다. 짧은 코너가 끝나고도 현장 분위기 밝게 해주시려고 장난치시면서 인사하고 가시는데 화면에서도 현장에서도 에너지 넘치고 따뜻한 분이시다 인상 깊었던 기억이 있다"며 응원한다고 적었다. 

특히 한 팬은 "지켜츄 첫 촬영(카페) 날 밖에서 일하느라 완전 꽁꽁 언 나한테 손 꼭 잡고 집에 가서 따뜻한 거 마시고 푹 쉬라고 너무 감사하다고 나갈 때까지 계속 걱정해주고 인사하던 앤데 뭔 갑질. 아무리 힘든 촬영을 할 때에도 괜찮냐고 안 힘드냐고 물으면 자기는 괜찮다고 안 힘들다고 매니저 오빠랑 언니들이 더 고생하시잖아요 하면서 항상 스탭한테 고마워하고 표현해줬지 진짜 대체 뭔 갑질이요. 진심 기도 안 참"이라며 황당해하기도 했다.

수많은 미담 글에 네티즌들은 "자기가 한건 자기한테 다 돌아와. 없던 팬심도 막 생긴다(oo***)" "이렇게까지 미담 많이 나오는 거 처음 봄(dd***)" "이쯤 되면 소속사가 츄 잘되라고 마지막으로 서프라이즈로 역바이럴 마케팅해주려고 했네(gg***)" 등 댓글로 의아함을 보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