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실 인력 30% 감축 공약' 흔들..."힘들다, 업무량 너무 많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2-11-28 10:5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490명 중 409명 근무해 17% 감축...공약 위해선 70명 더 감축 필요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신의 "좋은 쪽으로 생각하시면 좋지 않느냐" 발언에 대한 야당 의원들의 태도 지적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 '대통령실 인력 30% 감축'이 사실상 지키기 어려워진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국회 속기록에 따르면,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은 지난 17일 국회 운영위원회 예산결산심사소위원회에 출석해 대통령실 인원 30% 감축 공약에도 인건비 예산을 다소 늘린 이유를 묻는 의원들의 질문에 "국민 수요가 워낙 폭주하고 있어서 30% 기준은 정말 지키기 어렵다. 정말 힘들다"고 토로했다.
 
윤 비서관은 "인력만큼은 탄력적으로 운영을 하려고 한다"며 "하다 보니까 워낙 업무량도 너무 많고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대선 과정에서 '슬림한 대통령실'을 내세워 민정수석실과 제2부속실 등을 폐지하고 대통령실 인원 30% 감축을 공약했다. 전임 문재인 정부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이 약 500여명이었는데, 이를 300명대 초반으로 묶겠다는 각오였다.
 
그러나 윤 비서관에 따르면 현재 대통령실 근무직원은 409명(정원 490명)으로 17% 감축에 그쳤다. 윤 대통령의 공약을 지키기 위해선 70여명을 추가 감축해야 하는 셈이다. 윤 비서관은 '30% 감축' 목표를 재확인하면서도 "기조이지만 실행계획은 구체적으로 세우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무비서관실은 다른 비서관실에서 '인력을 충원해달라' 그러면 무조건 '안 된다'를 거의 입에 달고 살다시피 하고 있다"면서 "'차라리 직원을 바꾸라. 일 더 잘하는 애를 데려오라. 교체해라' 그런 식으로 요구하면서까지 최대한 '안 된다'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