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오만에 첫 스마트팜 수출...."중동에 기술수출 본격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라다 기자
입력 2022-11-23 09:4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오만 농수산부 관계자들이 농심 안양공장 내 양산형 모델 스마트팜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농심]

농심이 오만에 컨테이너형 스마트팜을 수출한다고 23일 밝혔다. 

2018년 사내 스타트업팀 결성 뒤 스마트팜 사업에 도전한 농심의 첫 가시적 성과다.

특히 농심의 이번 수출은 오만이 국가 차원에서 처음으로 도입하는 스마트팜 시스템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세계 여러 회사를 검토한 끝에 선택된 만큼 농심은 향후 오만에서 사업을 더욱 확장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심의 이번 프로젝트는 20만 달러(약 2억6990만원) 규모로, 40피트 컨테이너 2개 동을 수출한다. 총 재배 면적은 약 165㎡(50평)이며 식물이 자라는 데 중요한 온도와 습도는 물론 공기 중 이산화탄소 함량과 광량, 영양분 등 모든 환경 조건이 자동으로 조절된다.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모니터링과 제어가 가능하며 스마트팜에 사용된 재배 설비와 LED, 환경제어시스템 등 대부분 자재들과 소프트웨어를 농심 자체적으로 개발한 것이 특징이다. 1년에 최소 12번에서 최대 18번까지 재배할 수 있다. 

농심은 오만을 시작으로 식량 자급률이 낮은 중동 지역에 스마트팜 기술 수출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농심 관계자는 “중동 지역은 대부분 사막지대여서 농사가 거의 불가능하고 대부분 식량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많은 나라에서 최근 스마트팜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지고 있어 시장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