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천남동산단에 스마트융합산업 선도할 지원센터 개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인천)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2-11-08 14:4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국 최초, 제조기업 친환경·안전관리 역량 강화 및 기술지원

  • 인천 중소·중견 제조기업 경쟁력 강화 및 성장기반 조성 기대

인천시청 전경 [사진=인천시]

인천광역시는 8일 남동산업단지(이하 남동산단)에 구축한 전국 최초의 ‘스마트융합제조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개소식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주영준 산업정책실장, 인천시 조인권 경제산업본부장,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민병주 원장,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조영태 원장, 남동산단 기업대표 및 유관기관관계자 등 8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지원센터는 지난해 정부(산업통상자원부) 공모에 선정돼 추진 중인 ‘제조분야 친환경 관리 인프라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구축됐다.
 
2021년부터 5년간으로 추진하는 ‘제조분야 친환경 관리 인프라 구축사업’은 환경친화적 산업구조 전환을 위해 국비 408억원과 지방비 140억원, 민자 71억원 등 총 사업비 619억원을 들여 3개 권역(수도권, 동남권, 호남권)에 ‘친환경 관리 인프라’ 및 ‘안전관리 통합지원시스템’을 구축해 제조기업·제품의 친환경·안전관리 역량 강화를 지원한다.

이를 위해 지원센터에는 2025년까지 국비 169억원, 시비 60억원, 민간 10억 원 등 총 239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지원센터는 전국 3개 권역의 거점센터로, 남동구 호구포역 인근에 위치한 지식산업센터 내 지하1층과 지상9층에 3524㎡(약 1066평) 규모로 시험실과 강의·교육장, 사무실, 공용지원공간(라운지, 교육장, 회의실) 등을 갖췄다.
 
또한 EMC(전자기파 적합성), 무선시험, 영상보안성능 시험평가 분야의 장비를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직접 장비를 사용해 테스트 할 수 있는 개방형 실험실(OPEN LAB)이 마련돼 있다.

또한 기업 대상 종합(One-stop)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지원센터는 보유 인프라 및 서비스 제공을 통해, 제조기업들의 주력 생산품에 첨단 정보통신(IT)기술 접목해 새로운 기능이나 디자인을 추가함으로써 부가가치를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인권 시 경제산업본부장은 “지원센터 개소로 인해 스마트 융합 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인천 지역의 제조산업이 제조혁신을 통한 스마트 융합 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융합산업은 통신과 IT 기술 발달을 기반으로 여러 산업 분야를 ‘융합’한 새로운 사업 분야를 일컫는다.

기존의 생산 프로세스에 IT 기술을 접목시켜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제품에 새로운 기능을 부가해 주력사업을 고부가가치화하는데 목적이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