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선업계, 지난달 수주량 중국에 밀려...올해 수주 1위 사수 어렵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2-11-08 10: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지난달 중국이 선박 수주에서 한국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양국의 수주량 격차가 벌어져 한국이 올해 세계 선박 수주 1위를 사수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8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341만CGT(표준선 환산톤수)로 작년 동기 대비 19% 증가했다.
 
한국은 이 중 143만CGT(22척)를 수주하며 42%의 점유율로 2위를 차지했다. 중국이 180만CGT(32척·53%)의 수주량으로 1위에 다시 올랐다.
 
1∼10월 누적 글로벌 발주량은 전년 동기 대비 28% 감소한 3475만CGT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중국 1581만CGT(570척·46%), 한국 1465만CGT(261척·42%)다. 지난달 말 기준 세계 수주 잔량은 전월 대비 86만CGT 증가한 1억470만CGT로 중국 4489만CGT(43%), 한국 3675만CGT(35%)로 집계됐다.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61.96포인트를 기록하며 전월(162.27포인트) 대비 소폭 떨어졌다.
 
선종별로는 17만4000m³이상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이 2억4800만 달러로 전월 대비 400만 달러가 올랐다. 초대형 유조선은 1억2000만 달러, 초대형 컨테이너선은 2억15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사진=삼성중공업]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