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부터 원유 기본가격 리터당 52원 인상…연말까지 적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2-11-03 17:5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8월 18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이 우유를 구매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낙농진흥회가 이달 16일부터 올 연말까지 우유 원유기본가격을 리터당 52원 올리기로 했다.

3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낙농진흥회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이달 16일부터 적용되는 원유 가격을 리터당 999원으로 결정했다. 기존 가격보다 52원 오른 가격이다. 

매년 낙농가와 유업계의 협상에 따라 8월부터 조정된 원유 가격이 적용되지만 올해는 협상이 길어지며 조정한 가격을 적용하지 못했다. 

이에 낙농진흥회는 인상된 가격을 이달 16일부터 연말까지 적용하고 내년부터는 원유 가격을 음용유와 가공유로 구분해 적용할 방침이다. 

내년 음용유 원유기본가격은 리터당 996원으로 현재보다 49원 오른 수준이다. 올해 새로 적용되는 가격에 비해서는 리터당 3원이 낮다. 가공유는 리터당 800원으로 음용유보다 더 낮은 가격이 적용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