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국감] 최태원 SK 회장 "카카오 먹통 사태 책임 통감…국민들께 송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선훈 기자
입력 2022-10-24 20:5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오후 8시30분 과방위 국정감사 증인 뒤늦게 출석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4일 오후 8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출석, 증인 선서문에 사인하고 있다. [사진=윤선훈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 출석, 최근 '카카오 먹통' 사태에 대해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최 회장은 "이번 정전 사태와 관련된 책임을 많이 느낀다"라며 "국민 여러분들께 송구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를 본 많은 사용자들과 다른 저희 고객사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SK그룹 전체에서 나름 이번 사태를 최대한 잘 수습하려고 노력하고 있었다"라며 그룹 차원에서 이번 사태를 주시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최 회장은 SK C&C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한 화재에 대해 그룹 차원에서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이날 국감에 증인으로 채택됐다.

그러면서 "몇달 전부터 예정됐던 일본과의 포럼 때문에 사정상 제가 미루게 된다면 문제를 일으킬 수 있었기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라며 "하지만 포럼을 빨리 끝내고 이 자리에 참석하게 됐다. 심려 끼쳐서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