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시장, "비정상·불합리·비효율의 정상화...창조형 도시 인천의 도약에 필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2022-10-24 16:3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시, 새로운 미래 이끌 시정 자문기구 '시정혁신단' 출범식 개최

  • 유권홍 단장을 비롯 외부 위촉위원과 공무원 등 24명으로 구성

유정복 인천시장이 24일 시청 중앙홀에서 열린 '시정혁신단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인천시가 24일 민선 8기 주요 혁신정책 발굴 등을 통해 인천의 새로운 미래를 이끌어 나갈 시정혁신 자문기구가 본격 구성·가동에 들어갔다.

시는 이날 시청 중앙홀에서 민선8기 시정 혁신 정책 자문 역할을 하게 될 ‘인천광역시 시정혁신단’ 공식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민선 8기 시정 혁신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출범과 동시에 시정혁신 준비단을 구성했다”며 “비정상, 불합리, 비효율의 정상화는 창조형 도시 인천의 도약을 위해 분명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36개의 ‘주요 혁신과제’는 준비단 위원님들의 땀과 노력의 결실인 만큼 혁신과제 하나하나가 인천에 새바람을 일으킬 좋은 토양분이 되도록 잘 추진하겠다”며 공식 출범하는 시정혁신단에 대한 기대가 매우 크니, 산적해 있는 많은 시정 과제들을 공론화시키고 다양한 시각에서 획기적인 개선방안을 자문하는 역할을 위해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24일 시청 중앙홀에서 열린 '시정혁신단 출범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이날 출범식은 시정혁신단이 공식 출범하기 전까지 시장직 인수위 당시 부터 현재까지의 주요 활동경과를 담은 영상 시청으로 시작해 시정혁신 준비단 위원들이 전체회의, 토론회 및 세미나 등의 시정혁신 활동을 통해 발굴한 36개의 주요 혁신과제를 유정복 인천시장에게 전달하는 전달식 및 우수 시정 혁신 제안자 5명에 대한 시상식 등으로 진행됐다.
 
주요 혁신과제는 인사(조직)·홍보 분야 6개, 재정·경제 분야 9개, 복지·문화 분야 10개, 균형발전정책 분야 11개 등이며 그동안 시정혁신 준비단 위원들이 발굴한 과제들로 시 소관부서와 많은 시간동안 소통하면서 이뤄낸 결과물이다.
 
시정혁신단은 앞서 시정혁신준비단장을 지내고 현재 시 시정혁신관인 유권홍 단장을 비롯 대학교수, 언론인 등 12명의 외부 위촉위원과 인천시 정책기획관 및 소관 담당 분야 실·국장 등 총 24명으로 구성됐으며 오는 28일 위촉식과 더불어 제1차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개선이 필요한 민선7기 정책·사업들에 대한 분석·평가를 통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토대로 민선8기 3대 핵심가치인 균형·창조·소통을 지속적으로 실천·발전시켜 나가고자 지난 7월부터 ‘시정혁신준비단’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