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벤처업계 "이젠 국회의 시간…복수의결권 도입 촉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2-10-24 10:5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벤처기업협회·코스포·여벤협 등 10개 단체 연합논평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서울 강남구의 벤처 기업 메가존 클라우드에서 벤처기업 대표자들과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혁신벤처단체협의회(이하 협의회)는 24일 비상장 벤처기업 창업자에게 복수의결권 주식 발행을 허용하는 벤처기업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협의회는 벤처기업협회,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이노비즈협회), 코리아스타트업포럼,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메인비즈협회),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한국엔젤투자협회, 한국여성벤처협회, 한국인터넷기업협회,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로 구성됐다.
 
협의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벤처기업법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된 지 1년이 다 돼 간다”며 “위축된 벤처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복수의결권 제도 도입이 시급하지만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혁신·벤처업계는 현재 고금리, 고환율, 고물가 등 어려운 대내외 경제 여건 속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다”며 “현 상황이 기업을 경영하고 유지해 나아가야 하는 입장에서는 크나큰 위기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현 법안은 이미 국회 소관 상임위에서 많은 논의를 거쳐 통과됐고, 이에 대한 충분한 안전장치가 마련돼 있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먼저 재벌 대기업의 편법 경영권 승계수단으로 활용될 수 없도록 차단하고, 엄격한 주주동의를 통한 발행요건과 소수주주 및 채권자 보호를 위한 복수의결권 행사 제한 등을 통해 예상되는 부작용을 방지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무의결권 주식 발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복수의결권 주식이 필요치 않다는 주장도 맞지 않다”며 “자본 투자 후 대상기업의 성장에 관여하고 경영을 파악해야하는 벤처투자자는 무의결권 주식을 원하지 않으며, 실제로 의결권배제주식은 자본시장에서 수요가 없어 발행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협의회는 “벤처기업의 88%가 복수의결권 주식 도입을 희망하고, 벤처캐피탈도 66%가 찬성하고 있다”며 “해외의 경우도 미국, 영국, 프랑스, 일본 등 해외 주요국들이 복수의결권 주식을 허용하고 있는 것은 부작용 보다는 혁신성장을 위해 그 필요성이 더 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벤처기업에게 자금은 생명줄이며 특히 고성장 벤처기업은 대규모 투자유치가 지속적으로 필요하다”며 “혁신적인 기술과 사업모델이 사장되지 않고 투철한 기업가 정신을 바탕으로 꽃피우기 위해서는 복수의결권과 같은 혁신적인 제도의 도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정부는 벤처 활성화와 혁신성장 촉진을 위해 복수의결권 제도 도입을 국정과제로 정하고 여러 차례 연내 처리를 공헌했다”며 “이제는 국회의 시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는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는 글로벌 경쟁 환경과 4차 산업혁명의 변화 속에서 우리 혁신·벤처기업들이 낙오되지 않도록 도와달라”며 “복수의결권 도입 법안이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되기를 다시 한 번 간곡히 촉구한다”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