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꾼' 리시 수낵, 영국 총리 확정…대규모 부자 증세 나서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2-10-24 22: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최초 비백인·최연소 총리

  • 인플레 해결책은 '증세'…부자 증세 나서나

  • 인도 '빌 게이츠' 사위, "너무 부자" 지적도

리시 수낵 신임 영국 총리 [사진=AP·연합뉴스]

리시 수낵이 신임 영국 총리(만 42세)로 확정되며 최초 비(非)백인이자 최연소 영국 총리가 됐다. 금융 불안과 재정 악화 등 ‘저주받은 경제’를 이끌게 된 그의 앞길은 험난하다. 리즈 트러스 전 총리의 감세 조치를 “동화 같은 경제학”이라고 비판한 수낵 신임 총리는 재정난을 타개하기 위해 대대적인 부자 증세에 나설 전망이다.
 
최초 비백인·최연소 총리
24일(현지시간) 영국 신임 총리에 수낵 전 장관이 선출됐다. 인도계 이민 3세대인 그는 영국 남부 해안의 항구도시인 사우샘프턴에서 태어났다.
 
수낵 전 장관은 명문 사립학교인 윈체스터칼리지, 옥스퍼드대 PPE(철학, 정치, 경제학), 미국 스탠퍼드대 경영대학원(MBA)을 졸업하는 등 엘리트 교육을 받았다. 골드만삭스 근무, 헤지펀드사 임원 등 금융인의 길을 걷다가 2015년 요크셔주의 중심도시 리치몬드에서 하원의원(보수당)으로 당선되며 정치에 입문했다. 보리스 존슨 전 총리가 브렉시트의 열렬한 지지자였던 그를 재무 장관으로 깜짝 발탁하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재무장관 시절 코로나19가 촉발한 경제 혼란 속에서도 국가 재정을 탄탄하게 관리하며 ‘견실한 실용주의자’라는 명성을 얻었다. 특히 수낵 총리는 코로나19로 일감이 없어도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에 임금을 지원하는 고용 유지 프로그램 시행을 통해 이름을 알렸다. “(보리스 존슨 전) 총리가 독특한 유머로 대중에게 호소하는 동안, 수낵은 회계사 역할을 했다”는 평을 받을 정도로, ‘살림꾼’ 이미지를 구축했다.
 
수낵이 총리에 올라설 수 있었던 배경에는 '시장을 안정시킬 수 있는 사람'이라는 인식이 깔려 있다. 그는 직전 당 대표 경선에서 트러스 전 총리의 감세 조치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트러스 전 총리의 공약대로 대대적인 감세를 시행하면 정부 재정이 악화할 뿐만 아니라 금융시장이 요동칠 것으로 예상했고, 그의 예측은 맞았다. 그의 선견지명은 인플레이션(물가상승)으로 신음하는 영국 경제를 이끌 적임자라는 확신을 강화했다. 수낵 신임 총리는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할 때도 “우리 경제를 회복하고, 당을 단결하고, 나라를 위해 헌신할 것”을 약속했다.
 
인플레 해결책은 ‘증세’…부자 증세 나서나
수낵 신임 총리는 증세를 통한 인플레이션 억제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마가렛 대처 전 총리는 감세에 나서기 전에 먼저 인플레이션을 잡았다며 ‘상식적인 대처주의자’인 본인 역시 그 길을 따르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코노미스트는 “수낵이 재무장관 자리를 지키는 동안 그가 거둔 세금은 수십년 만의 최고 수준에 도달할 정도”라며 “트러스의 실패 덕분에 수낵의 증세는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는 31일 발표되는 영국 중기재정 전망은 감세에서 증세로의 전환을 알리는 기점이 될 전망이다. 수낵 총리 지지를 선언한 제레미 헌트 재무장관이 재정적자를 메우기 위해서 200억 파운드(약 32조4000억원)에 달하는 부자 증세를 검토하고 있다고 텔레그래프는 보도했다. 자본소득세 세율 인상, 에너지 요금에 환경부담금 부과, 국방비 증액 철회, 횡재세 도입 등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에너지 가격 급등, 40년 만의 인플레이션 등 암울한 경제를 되살리는 일은 쉽지 않을 것이란 게 중론이다. 영국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BOE)은 인플레이션을 억누르기 위해 계속해서 금리를 올려야 하며, 트러스 전 총리의 감세 조치 철회에도 불구하고 재정 적자 문제는 여전하다.
 
조너선 포티스 킹스칼리지런던대의 경제학 교수는 “세금과 지출 측면에서 그들(보수당)이 시도할 수 있는 것은 정부 신뢰가 다시 폭발하지 않도록 하는 것뿐”이라며 “보수당은 안전하게 운영해야 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에 말했다.
 
인도 '빌 게이츠' 사위, "너무 부자" 지적도
수낵 신임 총리가 노동계급 유권자들에게 어필하기에는 너무 부자라는 비판도 나온다. 그는 영국 하원의원 가운데 가장 부자로 꼽힌다. 약사인 어머니와 의사인 아버지 밑에서 자란 그는 엘리트 교육 코스를 밟았다. 또한 1960년대 영국으로 이민을 온 그의 조부모는 인도 카스트제도에서 가장 상위에 있는 성직자 계급이다.
 
특히 스탠퍼드 MBA 과정에서 만난 그의 아내 악샤타 무르티는 ‘인도의 빌 게이츠’로 불리는 억만장자인 나라야니 무르티 인포시스 창업자의 딸이다. 지난 당 대표 경선에서 악샤타가 ‘송금주의 과세제’를 악용해 약 210만 파운드(약 33억원)의 세금을 회피한 사실이 알려지며 수낵은 질타를 받았다. 영국에 거주해도 해외에 주거지가 있으면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되는 ‘비거주자 신분’을 악용한 것이다.
 
또한 지난 2008년 BBC 다큐멘터리에서 “노동계급 친구가 없다"고 말한 수낵 총리의 모습이 온라인에서 급속도로 퍼지며, 보수당 당원들의 외면을 받기도 했다.
 
존슨 전 총리가 '파티 게이트' 등으로 사임 압력을 받던 지난 7월, 수낵 전 장관이 사표를 던지면서 존슨 전 총리의 사임을 앞당겼던 점은 보수당을 통합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할 전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