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방당국, 화재 원인으로 '전기차 폭발' 무게…"오전 10시 합동 조사"

  • 전기차 화재 진압에 필요한 '이동식 수조' 보급률, 전국 14개 불과

  • 정우택 "화재 발생한 대전 비롯 전국에 조속히 보급 계획 세워야"

26일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 프리미엄아울렛에서 화재가 발생, 소방대원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전시 유성구 용산동 현대프리미엄아울렛(이하 대전 현대아울렛) 지하주차장에서 26일 오전 불이 나 7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은 가운데, 화재가 발생한 대전 지역에 전기차 화재 진압 역할을 하는 ‘이동식 수조’ 보급률은 0%인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이번 화재 원인으로 지하주차장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 혹은 전기차 충전소에서 화재가 폭발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실제로 전기차 화재 사고는 급증하는 추세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정우택 국민의힘 의원이 소방청에서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기차 화재는 2017년 1건에서 2020년 11건, 2021년 23건에 이어 올해 6월 말까지 17건이 발생하는 등 매년 증가하고 있다. 

문제는 전기차 화재의 경우 배터리의 온도가 순식간에 오르는 ‘열폭주 현상’과 함께, 차량 하부 배터리 부위에 침수가 어려워 내부 온도 냉각까지 일반차량 화재에 비해 물 소비가 많고 오랜 시간이 소요될 수밖에 없다. 소방청에 따르면 현재까지 전기차 화재 진압을 위해선 다량의 물을 주수하는 방법이 전세계적으로 쓰인다. 이후 화재가 진압된 후 재발화를 방지하기 위해 이동식 수조가 사용된다.

그러나 전기차 재발화를 막기 위해 사용되는 이동식 수조는 현재 △부산 11세트 △세종 2세트 △경기 1세트로 18개 시‧도 중 3개 시‧도만 보유하고 있다. 올해 말까지 구입 예정인 시‧도도 서울(4세트), 광주(1세트), 울산(1세트), 경기(5세트), 경북(1세트)에 불과하다. 이번에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로 8명의 사상자를 낸 대전을 비롯해 대구, 인천, 충북 등 10개 시‧도에는 보급 계획조차 없는 것이다.

특히 전기차 화재의 원인으로 충전 시 과충전에 의한 화재위험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올해 1월부터 ‘친환경자동차법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전기차 충전소도 급증할 예정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전기차 충전시설 의무설치 대상은 신축시설에서 이미 건축된 건물까지 확대되고, 의무대상 기준도 아파트는 500세대 이상에서 100세대 이상이다. 공중이용시설·공영주차장은 총 주차대수 100면 이상에서 50면 이상으로 확대됐다.

전기차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을 때 이동식 수조가 미비하다면 전기차 화재가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대형화재로 연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정 의원은 “현재 기술로선 이동식 수조가 전기차 화재 대응에 가장 효율적인 방법 중 하나”라며 “이번에 화재가 발생한 대전을 비롯해 이동식 수조가 보급되지 않은 지역에도 조속히 보급 계획을 세워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기차 보급과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전기차 충전소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전기차 화재에 대한 대응 체계를 하루빨리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며 “충전시설을 포함한 전기차에 대해 소방청을 비롯한 관계 부처와 협의를 통해 전기차 소방안전기준을 신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소방당국은 이번 화재 원인을 아직 예단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소방청은 “화재 원인에 대해 아직 확인된 사실이 없으며, 정확한 화재 원인은 화재가 완전히 진압된 상태에서 정밀 감식을 통해 밝히겠다”고 알려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정우택 국민의힘 의원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4개의 댓글
0 / 300
  •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2092712360002945

    7명이 숨진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사고에 대한 1차 합동감식이 27일 오전 진행됐다. 그러나 전기차로 추정됐던 화물차가 내연기관 차량으로 확인된 것 이외엔 이렇다 할 성과는 없었다.

    김 대장은 “불에 탄 화물차에 연료통이 있었다”며 “이걸로 봐서는 (전기차가 아닌) 내연기관 차로 보였다”고 말했다.

    공감/비공감
    공감:3
    비공감:0
  • 뇌피셜로 기사 쓰면서 전기차 화재로 무게 ㅋㅋ
    https://www.econovill.com/news/articleView.html?idxno=590736

    공감/비공감
    공감:7
    비공감:0
  • 전기차에서 시작된 것이 아닌데 이쪽으로 몰고 가시네요?

    공감/비공감
    공감:8
    비공감:1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