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 일본이 지정한 일시·장소로 발걸음

  • 일방적 회담 개최 발표에 기시다 불쾌

  • "최대 현안 강제징용 문제 진전 없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오른쪽)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아사히신문이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간의 약식회담과 관련해 한국 측의 적극 추진으로 만났으며 별다른 성과는 없었다고 평가했다. 

아사히는 23일 보도를 통해 앞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한·일 정상 간 회담이 성사된 배경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기시다 총리 주변에 따르면 한국 정부로부터 여러 번 "만나고 싶다"는 요청이 있어 이번 회담이 성사됐다. 

당시 일본 측이 "이 시간, 장소밖에는 안 된다. 그래도 온다면···"이라고 전달하니 "윤 대통령이 일본이 지정한 일시, 장소로 발걸음을 옮기게 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사히는 지난 15일부터 이번 회담을 둘러싸고 한·일 간 갈등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날 한국 대통령실이 회담 개최에 합의했다고 발표하자 일본 측이 일방적 발표라며 강하게 반발했다는 것이다. 

신문은 한국 측 발표에 기시다 총리가 화가 났다며 그가 "결정되지 않은 소리 하지 말라는 거지. 역으로 만나지 않겠다"고 하며 주변에 불쾌감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기시다 총리 측근은 "총리가 열 받았다. '정말로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회상했다. 

그럼에도 회담은 성사됐고, 참석자들에 따르면 불퉁한 표정으로 입을 닫은 기시다 총리 앞에서 윤 대통령은 열심히 말을 계속했다. 

아사히는 "한·일 간 최대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에서 진전은 없었다"며 "양국 정부의 발표에도 한·일 관계에 진전을 보인 흔적은 없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과 회담 후 주변에 "저쪽도 의욕은 나타내고 있다. 앞으로는 (어떻게 사태를 해결할지) 솜씨를 보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관계 개선까지 내다볼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윤 정권 출범 직후 한국이 독도 주변 해양조사를 실시해 집권 자민당 보수파가 반발한 점, 기시다 내각 지지율 하락으로 한국 측에 타협했다고 알려지면 보수파의 지지를 잃을 우려가 있는 점 등을 변수로 꼽았다. 

이런 배경을 뛰어넘어 회담이 성사된 이유로는 "관계 개선을 바라는 한국 측의 자세를 일본 정부가 일정 정도 평가했다"고 분석했다. 

회담에 배석했던 일본 측 참석자 중 한 명은 "아무 성과가 없는 가운데 만나고 싶다고 하니, 이쪽은 만나지 않아도 되는데 만났다. 한국은 일본에 빚을 졌다. 당연히 다음에는 성과나 진전을 가지고 올 것"이라고 평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