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순위에서 대활약을 펼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9월 24일 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앤솔러지 앨범 '프루프'는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90위를 차지하며 14주 연속 차트에 이름을 올렸다.

또 '프루프'의 타이틀곡인 '옛 투 컴(더 모스트 뷰티풀 모먼트)'은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순위에 5위로 재진입했다.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 200개 이상 국가, 지역의 스트리밍(실시간 재생)과 판매량을 집계해 순위를 매기는 '글로벌 200'과 '글로벌(미국제외)' 순위에 여러 곡을 올렸다. '글로벌 200'에서는 '다이너마이트'가 124위, '마이 유니버스'가 132위, '버터'가 196위에 올랐고 '글로벌(미국 제외)'에서는 '마이 유니버스'가 83위, '다이너마이트'가 92위, '버터'가 134위에 자리했다.

개별 활동에서도 호성적을 이어 갔다. 정국과 찰리 푸스의 협업곡 '레프트 앤 라이트 (Feat. Jung Kook of BTS)'는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41위로 12주 연속 순위에 들어갔다. 이 곡은 '어덜트 팝 에어플레이' 13위, '팝 에어플레이' 14위, '라디오 송' 30위, '디지털 송 세일즈' 32위, '글로벌(미국 제외)' 33위, '캐나다 핫 100' 34위, '글로벌 200' 37위 등 다수의 순위에 올랐다.

멤버 진, 지민, 뷔, 정국과 베니 블랑코, 스눕독의 협업곡 '배드 디시즌'는 '팝 에어플레이' 27위, '글로벌(미국 제외)' 108위, '글로벌 200' 117위에 안착했다. RM이 피처링에 참여한 바밍 타이거의 '섹시느낌 (feat. RM of BTS)'은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순위에서 9위를 차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