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유수지·울산 덕하역 유휴부지에 공공주택 공급…2029년 완공 목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선영 기자
입력 2022-08-19 16:2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국유재산정책심의위서 2023년 계획 의결

최상대 기획재정부 차관이 8월 19일 서울 영등포구 나라키움빌딩에서 열린 '제24차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서울 용산역 인근 유수지, 울산 덕하역 폐선 등 국유재산 유휴 부지에 2028~2029년까지 공공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세종시 국책연구단지에는 2027년까지 제2연구청사가 건립된다. 

기획재정부는 19일 최상대 기재부 2차관 주재로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정부가 이날 의결한 위탁개발 사업계획안에 따르면, 우선 용산역 앞 도시재생혁신지구 국유지(유수지)를 개발해 청사·오피스텔·공공분양주택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청년층을 위한 공공분양주택 333호와 시세 대비 저렴한 업무용 오피스텔 168호를 비롯해 청년창업사관학교, 국방대 서울캠퍼스, 국군복지단, 방위사업교육원, 방산기술센터, 용산세무서 등을 함께 건립한다. 내년 중 설계를 마치고 2024년 착공해 2029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

동해선의 울산 덕하역 이전으로 발생한 유휴부지를 주택용지·공공문화체육시설·업무시설 등으로 개발하는 사업 계획도 의결됐다. 인근 울산석유화학산업단지 근로자 등을 위한 공공주택 417호, 벤처창업 지원을 위한 업무복합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내년 공공주택 지구 조성사업 인허가를 거쳐 2025년 착공, 2028년 부지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세종국책연구단지 제2연구청사에는 과학기술정책연구원,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건축공간연구원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2024년 착공과 2027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

심의위는 이날 2023년도 국유재산 종합계획도 심의해 의결했다. 

이에 따라 향후 5년간 16조원 이상 규모의 유휴·저활용 국유재산을 매각하고, 국유재산 총조사를 통한 유휴·저활용 재산 발굴에도 나선다. 사용료 연체료율 개편 등 제도 개선도 진행한다.

이는 지난 8일 추경호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유휴·저활용 국유재산 매각·활용 활성화 방안'을 통해 밝힌 내용이기도 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