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C 공공분양리츠 업무 추가, 국토부 변경승인 완료

  • 검단스마트도시 리빙랩 스타트업 선정

[사진=인천도시공사]

iH(인천도시공사)는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산관리회사(Asset Management Company : 이하 “AMC”) 업무범위 변경인가를 득하여 공공분양 사업을 시행하는 부동산투자회사(이하 ‘리츠’)의 자산관리업무도 수탁할 수 있게 되었다고 11일 밝혔다.
 
iH는 지난해 5월 국토교통부로부터 AMC 겸영인가를 지방공기업 최초로 승인받으면서 업무범위가 주택임대사업, 대토리츠사업, 도시재생사업으로 제한됐었다. 그러나 금번 변경인가로 iH는 지역내 공공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공공분양리츠의 AMC 업무도 수행할 수 있는 길이 마련됐다.

iH는 지난해 발표된 '공공주택 3080+ 공급대책'을 포함,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각종 정부 정책사업의 시행자로서, 해당 사업들을 리츠 방식으로 추진하는 것은 물론, 공공성 확보를 위해 리츠의 자산관리 업무를 직접 수행하기 위해 AMC 업무에 공공분양 업무를 추가했다.
 
공공주택 공급대책 중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은 역세권, 준공업지역, 저층주거지 등 기존 민간사업으로는 개발이 어려운 지역에서 공공이 지구지정을 통해 부지를 확보하고 양질의 주택과 함께 도시기능의 거점 조성을 동시에 추진하는 사업이다.
 
iH는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을 리츠 방식으로 추진할 경우, 개발이익을 공유하고 공사의 재정부담을 최소화하면서 정부의 정책사업을 보다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승우 iH 사장은 “이번 AMC 변경인가를 통해 정부의 주택공급 확대 사업 추진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게 되었다”며 “공사의 축적된 경험과 부동산금융기법을 활용하여 시민 주거안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iH x 인천스타트업파크 검단스마트도시 리빙랩 과제 해결 위한 첫 삽 떴다
iH(인천도시공사)는 인천스타트업파크와 함께 검단신도시 스마트도시 시민참여 리빙랩에서 도출된 과제를 스타트업이 해결하는 '인천스타트업파크 Smart-X City(인천도시공사)' 프로그램에 참여할 스타트업을 최종선정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iH에서 운영 중인 검단신도시 스마트도시 시민참여 리빙랩과 연계해 리빙랩에서 도출된 과제를 해결 가능한 제품·서비스 보유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공고를 진행했다.

스마트 버스쉘터 분야에 선정된 △씨티콘(생활 밀착형 스마트 청정 승차 대기소) △21세기애드(무선 핸드폰충전이 가능한 온냉의자)는 검단신도시 버스정류장 1개소에 제품을 설치, 실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스마트 횡단보도 분야에서는 △글로벌브릿지(스마트 횡단보도 우회전 보행안전시스템)가 선정, 한별초등학교 앞 3거리에 제품을 설치하고 12월까지 실증을 진행하게 된다.

선정된 3개 업체의 제품은 검단신도시에 거주하고 있는 시민들이 직접 서비스를 체험, 만족도 조사도 함께 이루어질 예정이며 우수해결사례로 선정되는 기업은 iH의 설계에도 반영을 기대할 수 있다. 이러한 사례는 스타트업의 투자유치 및 판로확보에도 큰 도움이 될 예정이다.

iH 이승우 사장은 “검단신도시 시민이 필요한 서비스를 스타트업이 해결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고 제품에 대한 실증을 진행할 수 있어 그 의미가 더욱 뜻깊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iH는 검단신도시 시민들과 검단스마트도시를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