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인구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의 인구 순유출은 9만8000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반면 수도권은 전년 대비 0.1% 늘면서 전국 4대 권역 중 유일하게 인구가 증가했다. 비싼 집값을 피해 서울을 빠져나간 사람들이 경기도에 자리 잡는 '탈서울' 현상 때문이다. 또한 탈서울 인구 5명 중 3명 이상은 20·30대 청년들이었다. 결국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선 청년층에게 '내 집 마련의 꿈'을 돌려주는 대책이 절실한 셈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