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서실장 박병일, 대변인 고주룡 전MBC 논설위원 선임
  • ​유 당선인, '시정 혁신단' 운영 밝혀...'시정 정상화' 지원

이행숙 정부부시장 내정자 [사진=인천시장직 인수위]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과 함께할 정무부시장에 이행숙(59‧여‧행정학 박사) 시장직 인수위원이 내정됐으며 비서실장에 박병일 전 국회의원 보좌관(44)이, 대변인에 고주룡 전 MBC 논설위원(60)이 각각 선임됐다.
 
유 당선인은 27일 “이 정무부시장 내정자는 부시장으로서 민선 8기 3대 핵심가치인 균형‧창조‧소통을 실현해 시민을 행복하고 인천을 발전시키는 데 함께할 적임자”라며 “특히 여성 부시장으로 시정에 여성계의 의견이 더 많이 반영되길 바란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유 당선인은 이어 “서구를 포함해 인천에서 오랜 기간 일반 행정 연구와 비즈니스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국민의힘이 어려울 때도 지키며 헌신해 왔다”고 강조했다.
 
인천지역 첫 여성 부시장이란 명예를 안은 이 내정자는 인천시 서구 시설관리공단 이사장, 자유한국당 인천 서구을 당협위원장을 지냈고 선거기간 대외협력본부장을 맡았다.

박병일 비서시장 내정자 [사진=인천시장직 인수위]

또 이학재‧정유섭‧배준영 국회의원 보좌관을 지낸 박 비서실장은 유 당선인의 민선 6기 인천시장 비서관을 지냈고, 이번 선거에서 핵심 브레인 역할을 한 데 이어 인수위에서 당선인 비서실장을 맡아 실무를 총괄했다.
 

고주룡 대변인 내정자 [사진=인천시장직 인수위]

MBC 기자 출신인 고주룡 대변인은 MBC 통일방송연구실장을 역임했고 20대 대통령직 인수위 자문위원과 유 당선인 인수위의 공보특보로 활동했다.

한편 유 당선인은 인천시 행정관리국장으로 홍준호 문화예술국장을 내정했으며 이는 시의 신속한 업무 파악과 인사 등을 고려한 조치이다.  
 
인사‧재정‧홍보‧업무 4대 과제 혁신… 상시기구화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 모습 [사진=인천시장직 인수위]

앞서 유 당선인은 이날 현안을 해결하고 민선 8기의 시정을 올곧게 펴기 위해 시정혁신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유 당선인은 인수위 브리핑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수위의 활동을 통해 시정 전반에 걸쳐 심각하고 많은 문제점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혁신단은 민선 7기의 시정을 정확히 파악해 개선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혁신단 출범 배경을 설명했다.
 
유 당선인은 이어 “정책 실패나 오류, 시행착오는 있을 수 있지만 300만 시민을 속인 행위는 심각한 문제로 철저한 반성과 책임이 따라야 하고 대대적인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당선인은 또 “민선 7기 시정에 대한 냉정한 분석과 혁신을 통한 비정상의 정상화를 이뤄내기 위해 시정혁신단을 꾸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시정혁신단은 인사, 재정, 홍보, 정책 등 4대 과제를 중점적으로 다루게 되며 정규 조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홍보 혁신을 위해 현재의 대변인을 공보관으로 전환해 공무원 중에서 임명하고 새로운 대변인은 시장 직속으로 시장의 철학이나 가치, 정무 상황을 관리하도록 한다.
 
특히 시장이 수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담당 실‧국장들은 업무와 관련해 정책 브리핑을 정기적으로 하게 할 계획이다.
 
시정혁신단장에는 류권홍 6‧1 시장선거 총괄본부장 및 인수위 부위원장(53‧변호사)이 내정됐으며 부단장과 위원은 추후 인선한다.
 
류 단장은 원광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한국가스공사 법무팀장, 인천경실련 정책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김창선 인수위 공보단장은 “혁신단을 시정 직속 자문기구로 출범시킨 뒤 정규 조직으로 운영할 구상”이라며 “시정 전반에 대한 혁신뿐만 아니라 민선 8기의 ‘인천의 꿈 대한민국의 미래’란 시정철학과 균형‧창조‧소통의 시정 키워드를 실현하는 역할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