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 파업 이틀째, 완성차 정조준…철강‧시멘트‧주류 등 산업계 피해 일파만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상우·김성현·김유연 기자
입력 2022-06-08 18: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화물연대 총파업 이틀째인 8일 오후 경기도 광명시 기아 오토랜드 광명 앞에서 조합원들이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8일 화물연대 총파업이 이틀째로 접어들면서 산업계 곳곳에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화물연대는 주요 항만에 그치지 않고 파업 효과를 극대화하고자 이날부터 완성차 업계를 정조준했다. 완성차 업계는 파업에 대비해 부품 재고량을 최대한 비축했지만, 파업이 일주일 이상 이어진다면 공장 가동 중단 등 치명타를 입을 것으로 우려했다.
 
◆파업 전선, 완성차로 옮겨붙어…“피해 보면 법적 대응”

이날 완성차 업체 등 관련 업계에 따르면 화물연대는 오후 2시부터 완성차 부품 수급을 방해하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내수 시장에서 완성차 판매량이 압도적인 현대자동차와 기아를 중점 공략할 방침이다.

현대차 측은 파업 예고 전 평소보다 부품 재고량을 늘렸지만 이마저도 일주일가량을 한계치로 보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 등 부품 수급이 원활치 않은 상황에서 물류까지 막혀버리면 차량 출고 기간이 더 늘어날 전망이다. 더욱이 해외 수출 물량까지 타격을 입으면서 부품 협력사들의 도미노 손실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와 기아의 물류를 담당하는 현대글로비스는 계약을 맺은 운송업체 19곳 중 화물연대 조합원이 절반 이상이라 대체 운송차량을 최대한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자동차산업연합회는 입장문을 통해 “자신들의 목적을 관철하기 위해 아무런 상관도 없는 자동차산업을 인질 삼아 파업을 벌인 화물연대를 규탄한다”면서 “사법당국의 법과 원칙에 따른 신속한 조치를 촉구하며, 피해를 불러오면 고발과 고소 등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완성차 탁송이나 부품 물류 등은 안전운임제보다 높은 운임을 지급하고 있어 화물연대 요구사항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8일 충남 당진의 한 철강회사에서 출하하지 못한 열연 코일이 쌓여있다. [사진=연합뉴스]

◆시멘트 하루 손실액 100억 훌쩍…철강 10만t 묶여

물류 마비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지목된 시멘트 업계는 이날 파업 이틀째에 손실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전국 BCT(벌크 시멘트 트레일러) 차량 약 2700대 중 화물연대 소속은 1000대 이상으로 집계된다. 시멘트협회는 이날 출하되지 못한 시멘트 16만4500톤(t)을 기준으로 평균 판매가를 잡으면 피해금이 15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철강업계도 피해가 심각한 수준이다. 포스코는 이날부터 육상 운송이 완전히 마비됐다. 포스코는 하루 물동량이 10만t 안팎이며, 육상 물량은 3만5000t(포항 2만t, 광양 1만5000t) 수준이다. 현대제철은 포스코보다 육상 운송 비중이 더 높은 수준으로, 하루 4만t의 운송 차질을 빚고 있다. 동국제강과 KG스틸도 출하 시점을 인위적으로 늦추는 고육책을 마련했지만 단기 해법에 불과하다는 진단이다. 업계 안팎에서는 내수 출하량을 기준으로 하루 평균 10만t 이상의 철강재가 공급되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석유화학기업이 대거 들어선 충남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도 이날부터 화물차 통행이 어려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은 버틸 수 있겠지만 일주일이 넘어서면 피해가 본격화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화물연대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부산신항과 의왕ICD, 인천항, 대산 석유화학단지, 울산 석유화학단지, 여수 석유화학단지 등 주요 항만과 물류기지는 전면 봉쇄돼 차량 통행이 없다”면서 “정부가 탄압 일변도로 나오면 투쟁 수위를 높여 물류를 완전히 멈추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무역협회가 접수를 통해 집계한 물류 파업 기업별 손실건은 총 108건에 달하고 있다. 수입 부문의 경우 △원자재 조달 차질 19건 △생산 중단 11건 △물류비 증가 13건이다. 수출 부문은 △납품 지연 23건 △위약금 발생 29건 △선박 선적 차질 13건이다.
 
◆주류업체, 파업 전부터 타격…편의점은 발주 제한 걸어

유통업계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주류업체들은 본 파업 전부터 출고에 타격을 받았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2일부터 경기 이천·충북 청주 공장의 화물기사들이 운송을 거부해 제품 출고에 차질을 빚었다. 경찰이 8일 이천공장 앞에서 출고차량 운행을 방해하던 화물연대 15명을 체포하는 등 공권력 투입으로 일부 제품의 출고를 재개했으나 정상 물량을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

오비맥주도 전날부터 이천·청주·광주 공장 3곳에서 생산한 맥주 물량을 출하하지 못했다. 오비맥주 물류 위탁사 소속 화물차주 대부분이 파업에 참여해 해당 공장의 맥주 출하량은 평소의 5분의 1 수준에 그쳤다. 롯데칠성음료는 제품 생산과 운송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파업 상황에 따라 상황이 급변할 수 있어 대응책 마련에 분주하다.

편의점 업계는 파업 장기화에 대비해 발주 제한에 들어간 상태다. 세븐일레븐과 미니스톱, 이마트24는 지난 4일부터 발주량을 제한했다. CU도 일부 센터에 한해 발주를 제한했다.

식품업체들은 아직 화물연대 파업 영향이 크진 않지만,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수출입에 문제가 불거질 수 있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미리 수출 물량을 다수 옮겨둬 당장의 피해는 없다”면서도 “파업이 길어지면 수출에 지장이 생길 수 있어 대비책을 마련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화물연대 총파업 이틀째인 8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 화물차들이 멈춰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