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브라질서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 도입…전력량 관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수지 기자
입력 2022-06-03 09:0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다섯 번째 도입 국가…연내 멕시코, 칠레, 콜롬비아 등으로 확대

삼성전자가 브라질 시장에서 에어컨 사용량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2022년형 에어컨 신제품 행사를 열고, ‘스마트싱스 에너지(SmartThings Energy)’ 서비스를 내놨다고 3일 밝혔다.

스마트싱스 에너지는 에어컨을 비롯한 가전제품의 사용 전력량을 점검할 수 있고, 예상 전기요금도 확인할 수 있어 효과적으로 전력량을 관리할 수 있다. 이미 국내를 비롯해 미국, 영국, 인도에서 서비스를 하고 있고, 브라질은 다섯 번째 도입 국가가 됐다.

브라질은 한국과 달리 100여개에 달하는 전력회사가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이에 요금체계가 복잡하고, 전기요금이 비싸 효율적인 전력량 관리에 대한 수요가 있었다. 현지 연구소와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꾀했다.

삼성전자는 지역별로 서로 다른 요율 체계를 반영하기 위한 별도 서버를 운영한다. 또 서비스 이용 시 국가와 지역 구분 외에도 현지 전력 제공업체까지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브라질을 시작으로 연내 멕시코, 칠레, 콜롬비아, 페루, 파나마 등 중남미 5개국에 추가로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박찬우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가 브라질 소비자들의 에어컨 사용 시 전기요금에 대한 우려를 덜어 주길 기대한다”며 “향후 중남미 공조 시장에서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로 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브라질 상파울루에 있는 브라질 법인 쇼룸에서 2022년형 에어컨 신제품 행사를 6월 1일(현지시간) 개최하고,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를 출시했다. [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