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종찬의 여론조사 언박싱 27일 방영 분에서는 '13대 4냐, 8대 9냐... 사전투표율, 너는 판세 알고 있니?'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서울시장과 인천시장, 경기지사 후보 지지도 및 계양을 재보궐 지지도를 중심으로 살펴보았는데요. 먼저 매일경제 MBN의 의뢰로 메트릭스가 지난 20일부터 21일에 진행한 서울시장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를 분석해 봤습니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58.0%,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33.5%의 지지율을 기록했는데요.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 범위 밖에서 앞섰습니다. 

매일경제 MBN의 의뢰로 메트릭스에서 실시한 경기지사 후보 여론조사도 살펴보았습니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41.6%,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는 39.4%로 오차 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메트릭스가 매일경제 MBN의 의뢰로 지난 22일부터 23일에 진행한 인천시장 후보 여론조사 또한 살펴보았습니다. 유정복 국민의힘 후보는 47.3%,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37.0%를 기록하여, 유정복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 범위 밖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JTBC의 의뢰로 글로벌리서치가 지난 22일과 23일에 실시한 계양을 재보궐 여론조사도 살펴보았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44.8%,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42.2%의 지지율을 기록하여, 오차 범위 내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근소한 차이로 앞섰습니다.

6·1 지방선거가 일주일도 남지 않은 가운데, 이 여론조사 결과들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이성휘 아주경제 정치부 기자의 사회로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이 6.1 지방선거 여론조사 결과의 의미를 분석해 봤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사진=전혜경 인턴 PD]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