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판교 LH 기업성장센터서 청년들과 간담회…대출규제 완화 등 지원책 제시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지난 23일 정부세종청사 인근 한 식당에서 출입기자단과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국토부 제공]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4일 새 정부 출범 100일 이내 250만호 주택공급 로드맵을 발표한 후 청년 주거지원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 장관은 이날 취임 후 첫 현장소통 행보로 판교 제2테크노밸리 LH 기업성장센터를 방문해 청년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새 정부 청년 주거지원 대책을 설계 하기 앞서 정책 당사자인 청년들의 목소리를 직접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대학생, 청년 임대주택 입주자, 청년 창업가 및 청년주거 활동가 등 청년 20여명이 함께했다.
 
원 장관은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새 정부의 최우선 정책 목표는 청년 등 서민과 중산층의 주거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진 간담회 자유토론 시간에는 청년 참석자들이 현재 겪고 있는 어려움들과 새 정부에게 바라는 정책 등 발언 및 토의를 진행했다.
 
청년들은 학업과 취업 부담도 큰 상황에서 집값과 전·월세 가격의 급등으로 주거비 부담까지 더해지고, 주택의 소유 여부에 따라 자산격차가 확대돼 상대적으로 큰 박탈감마저 든다며 청년 주거 문제의 심각성을 전했다.
 
또한 청년 원가주택, 역세권 첫 집 주택, 청약제도 개편 등 주요 정책을 신속히 추진하는 동시에 주거비 부담이 큰 청년들에게 공공임대주택 공급, 품질 개선과 주거비 지원도 지속 추진해줄 것을 건의했다.
 
원 장관은 간담회에 참석한 청년들에게 △청년, 신혼부부 및 생애최초 대상자에게 원가주택 등 50만호 공급 △생애 최초 구매자에 대한 담보인정비율(LTV),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등 대출규제 완화 △청약제도 개편으로 청년 청약기회 확대 △청년 임대주택 질적 혁신으로 청년층 눈높이 충족 △정책 설계 과정에서 청년들의 직접 참여 보장 등을 해결책으로 제시했다.
 
원 장관은 간담회에 앞서 기업성장센터 입주 스타트업인 ‘와이브레인(ybrain)’사무실을 찾아 청년 대표와 직원들을 만나기도 했다.
 
원 장관은 이 자리에서 해당 기업이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시판허가를 받은 우울증 재택 치료용 전자약 제품을 시연했다.
 
또한 직원들과 면담을 통해 판교 인근의 높은 주택가격 및 전월세 시세, 장거리 출·퇴근의 어려움 등 고충을 듣고,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좋은 주거의 조건에 대해 의견을 공유했다.
 
원 장관은 집 문제와 함께 청년정책의 핵심 과제인 일자리에 대해서도 “청년들이 혁신을 주도하고, 창의적인 스타트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함께 관련 규제를 과감히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