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경찰, 테라 본사와 권도형 CEO 수사계획 없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준호 기자
입력 2022-05-23 20:2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야후파이낸스/연합뉴스]

한국산 코인 루나와 테라USD(UST)의 개발사인 테라폼랩스와 권도형 최고경영자(CEO)에 대해 싱가포르 현지 경찰의 수사 계획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주싱가포르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권 CEO에 대한 한국 검찰의 수사 개시와 함께 소재 파악 등 협조 요청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의에 "대사관 및 싱가포르 수사당국에 우리측의 수사공조 요청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테라 폭락 사태 이후 피해 신고가 싱가포르 경찰에 접수된 것은 있다"면서도 "현 단계에서는 수사 계획이 없다는게 싱가포르 경찰의 공식 입장"이라고 전했다. 앞서 현지 매체인 일간 스트레이트 타임스는 지난 19일 경찰에 테라폼랩스 및 권 CEO를 수사해달라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