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2일 윤석열 정부의 대외정책과 관련해 "신남방정책을 폐기하기로 했다는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새 정부의 판단은 어리석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윤석열 정부가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폐기하고 새로운 인도·태평양 전략을 내놓을 것이라고 보도되고 있다"며 "보도의 진위나 새 정부의 진의는 확실치 않지만 국가의 대외전략에 접근하는 정부의 태도가 너무 거친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신남방정책과 신북방정책은 오랜 외교 다변화 정책을 시대의 흐름에 맞게 새로이 체계화한 것"이라며 "특히 인도까지 포함한 남아시아의 부상은 신남방정책의 정당성과 실적을 높여줬다.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정책은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의 오랜 숙제이며 시대의 요구인데다 성과도 나타나는 정책이라면 폐기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발전시키며 그 기반 위에 새로운 정책을 얹는 것이 국익을 위해 옳다고 믿는다"라며 "그 길을 새 정부에 권하고 싶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미·중 전략경쟁이 격화·복합화하는 현실은 우리에게 극도로 정교한 전략적 판단을 요구한다"며 "예컨대 쿼드에 대한 국내 보수세력의 기류와 미국 정부의 판단이 어긋나는 것은 국내의 기류가 정확하지도, 전략적이지도 않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윤석열 정부는 출범 초기부터 몹시 어려운 도전에 직면했다"며 "그 도전의 일부는 새 정부가 자초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