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테라, 거리두기 해제 후 판매량 95% '껑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라다 기자
입력 2022-05-19 11:1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20년 같은 기간보다 9% 소폭 증가

하이트진로 테라 제품 이미지.[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의 ‘청정라거-테라’ 판매가 코로나19 확산 이전으로 정상화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된 4월 18일부터 5월 13일까지 테라의 유흥시장 출고량이 거리두기 해제 이전 한 달(3월 18일~4월 13일)과 비교했을 때 95% 급상승해 코로나19 확산 이전으로 회복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거리두기 해제 직후 한 달간 테라의 유흥시장 출고량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된 2020년 동기 대비 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이트진로는 향후에도 유흥 시장 활성화와 가정 시장 공략을 이어가기 위한 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단체 술자리가 증가함에 따라 스푸너에 이은 또 다른 신무기인 ‘테라타워’를 이달 말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하이트진로는 소맥의 맛과 즐거움을 한층 높이고자 테라타워를 개발했으며 토네이도 모형의 시각적 재미와 최적의 소맥 맛을 선사한다.

하이트진로는 최근 품귀 현상까지 빚으며 반응이 뜨거운 테라 병따개 ‘스푸너’의 물량도 기존보다 3배 늘렸다. 기존 유흥 채널을 중심으로 활용하던 스푸너를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 가정 채널로 배포 확대하기로 했다. 이달 중순부터는 대형마트 전국 주요 매장에서 테라를 구입하는 소비자들에게 스푸너를 증정하는 특별코너도 별도로 운영한다. 또 대학교 축제 시즌에 맞춰 맞춤형 컬러 스푸너를 제작·배포하고 하반기부터 형태, 색상, 소재의 변화를 통한 다양한 스푸너로 인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테라 친환경 프로젝트도 계속해서 강화하기로 했다. 그동안 테라의 청정 브랜드 콘셉트를 기반으로 다양한 리사이클 브랜드들과 친환경 마케팅을 펼쳐 왔다. 올해는 ‘큐클리프’, ‘누깍’, ‘스컬피그’, ‘쿤달’과 협업해 친환경 굿즈를 제작·출시하고 성수기를 앞두고 아웃도어, 캠핑, 서핑과 연계된 친환경 프로젝트도 선보일 예정이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상무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테라의 판매도 코로나 이전으로 다시 뛰어오르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흐름에 맞춘 새롭고 차별화된 하반기 활동을 통해 ‘테라의 시대’가 빠르게 도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