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권대희씨 수술실 방치' 성형외과 원장 오늘 2심 선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혜원 기자
입력 2022-05-19 09:4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유대길 기자]


고(故) 권대희 씨를 수술실에 방치해 과다출혈로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성형외과 원장에 대한 2심 판단이 19일 나온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9부(양경승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원장 장모씨와 동료 의사들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을 진행한다.
 
장씨는 지난 2016년 9월 수술 과정에서 경과 관찰과 후속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아 권씨를 과다출혈로 숨지게 한 혐의(업무상 과실치사)로 동료 의사 및 간호조무사와 함께 지난 2019년 재판에 넘겨졌다. 장씨는 수술 당시 다른 환자를 수술한다는 이유로 간호조무사에게 30분가량 권씨 지혈을 맡겨 의료법을 위반한 혐의도 받는다.
 
1심 재판부는 장씨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3년과 벌금 500만원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동료 의사 이모씨는 금고 2년에 집행유예 3년과 벌금 500만원, 신모씨는 벌금 1000만원을 각각 선고받았다. 장씨는 최근 구속 기간 만료를 앞두고 보석으로 풀려났다.
 
검찰은 장씨 1심 형량이 너무 낮다며 지난달 28일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징역 7년 6월과 벌금 1000만원을 구형했다.
 
권씨 어머니 이나금씨는 서울법원종합청사 앞에서 의료진의 엄벌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100일 넘게 이어가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