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유화, 국제유가 폭등에 적자…목표주가 ↓" [삼성증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강현창 기자
입력 2022-05-09 08:46
도구모음

[사진=아주경제 DB]


삼성증권이 국제유가의 급등에 따라 수익성이 악화된 대한유화의 목표주가를 하향했다. 

조현열 삼성증권 연구원은 5월 9일 대한유화의 목표주가를 기존 24만원에서 19만원으로 21% 낮췄다.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대한유화의 주가는 지난해 1분기 40만원대를 고점으로 꾸준히 하락해 최근에는 14만원대까지 내려온 상태다.

조 연구원은 "대한유화의 1분기 영업손실은 22억원으로 30억원 흑자를 예상한 컨센서스를 하회했다"며 "국제유가 급등세에 따른 스프레드 약세때문에 주요 제품 스프레드가 모두 하락한 점이 적자 지속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분기 영업이익은 240억원으로 흑자전환을 기대한다"며 "하지만 영업이익률은 3.2%로 의미 있는 수익성 개선은 어렵다"고 내다봤다. 

실적 개선을 위해서는 중국이 관건이라는 분석이다. 조 연구원은 "1분기 화학 시황은 중국 동계올림픽 이후 중국 방역정책 전환에 따른 수요 회복을 기대했지만 오히려 더욱 강해진 봉쇄조치로 인해 화학수요 약세가 심화됐다"며 향후 방역정책 전환이 나타날 경우 아시아 화학 수요에서 의미 있는 회복세 기대가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