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 시절 비위 문제도 지적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서울 강남구 고용노동부 서울강남지청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4일 열리는 가운데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 시절 비위 문제와 삼성그룹 자문 경력 등을 두고 자질 검증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자는 지난 2017~2020년 고용부 산하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으로 재직 당시 기관 내 성추행 사건을 늑장처리하고 부하직원으로부터 두 차례 고급양주를 받는 등 비위 혐의가 드러나 2018년 고용부 감사를 받은 바 있다.

감사에서는 업무용 차량 사적 사용, 업무추진비 유용, 부적절한 인사 문제 등도 지적됐다. 고용부는 감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 후보자에 대한 해임을 건의했지만, 재단 이사회에서 해임 건이 부결돼 직을 유지했다.

이 후보자는 2019년 재단 내 복수 노조를 통합하도록 압박한 혐의로 수사를 받은 적도 있다.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은 노동법 위반 사안이라고 보고 이 후보자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지만, 검찰의 보완 수사 지시 이후 무혐의 처리됐다.

이런 원인 등으로 사무총장 시절 이 후보자는 3년의 재임 동안 고용부의 경영평가 대상인 6개 공공기관 중 사실상 낙제점인 D+ 등급을 2년 내내 받았다. 이런 평가를 받은 곳은 노사발전재단이 유일했다.

이 후보자와 삼성그룹과 관계도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자는 재단 사무총장 퇴임 뒤 5개월 만에 삼성전자의 노무 자문을 맡았다. 

이보다 앞서 삼성그룹 산하 연구법인으로부터 노사관계 용역을 수행하기도 했다.

노동계에서는 이런 이력을 이유로 이 후보자가 고용장관으로서의 공정한 정책 수행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비판하고 있다.

친기업 정부의 노동계 출신 장관으로 향후 정책 방향에 대해서도 검증이 이뤄질 전망이다.

당장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범여권 인사청문위원들은 과거 이 후보자의 발언들을 토대로 장관 지명 후 바뀐 그의 입장변화에 대한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