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부터 지원기업 확대(6개사→10개사)·우수기업에 직접투자 혜택 추가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스타트업의 역량 강화를 위해 창업기획(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인 '넥스트(NEXT) 챌린지'를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국토교통 분야 5년 이내 창업기업 10여개를 선발하며, 4월 29일부터 5월23일까지 참여를 원하는 스타트업 기업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누리집, 기업지원허브 사이트에서 지원 가능하다. 서류심사와 발표평가를 거쳐 6월 중 최종 선정하고, 11월까지 다양한 기업 전문 컨설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국토교통 창업기획자는 선정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사전진단을 하고, 그 결과에 따라 기업 맞춤형 멘토링을 지원할 계획이다. 

초기 스타트업에 가장 필요한 투자유치를 위해 IR(기업설명회) 전문 컨설팅을 중점 지원하고, 실제 투자로 이어질 수 있도록 투자자 초청 기업설명회, 세미나 등도 개최한다. 

국토교통 산업은 공공발주가 많은 점과 기술실증에 대규모 현장이 필요한 점을 감안해 공공 발주처 네트워킹, 현장 테스트베드 적용 연계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이우제 국토부 정책기획관은 "국토교통 특화 맞춤형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초기 스타트업이 빠르게 안정을 찾고 기업 성장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금융투자·판로개척·기술개발 등 다양한 정책 지원사업을 통해 성장잠재력이 큰 스타트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