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스퀘어, 블록체인 TF 운영..."코빗과도 협력"
  • 이프랜드서 이용자 간 자유롭게 아이템 사고판다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 [사진=SK텔레콤]

투자전문회사 SK스퀘어가 연내에 암호화폐를 발행한다. 암호화폐는 SK텔레콤(SKT)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를 비롯해 플로·웨이브 서비스에 활용될 예정이다. 실제 암호화폐가 발행되면 SK ICT 패밀리 간 블록체인 생태계를 연결할 핵심 고리가 마련되는 셈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SK스퀘어는 연내 암호화폐 발행을 목표로 블록체인 태스크포스(TF)를 가동 중이다. SK스퀘어 관계자는 “SK스퀘어 관계사들과 혁신적인 블록체인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며 “암호화폐 발행과 관련해선 구체화되는 시점에 시장과 투명하게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1일 투자전문회사로 출범한 SK스퀘어는 산하에 SK쉴더스, 11번가, SK플래닛, 티맵모빌리티, 원스토어를 두고 있다. 당장 암호화폐가 발행되면 SKT 메타버스 플랫폼인 이프랜드에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유영상 SKT 대표는 최근 MWC 2022가 열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이프랜드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도록 플랫폼을 개방형으로 업그레이드할 것”이라며 “대체불가토큰(NFT)·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가상 공간 속 장터(마켓플레이스)를 열어 이용자 편의를 높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프랜드는 지난해 7월 출시된 뒤 국내에서만 1500개 회사에서 제휴 요청을 받는 등 차세대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 중이다. 올해 글로벌 80개국에 진출할 예정이다. 특히 이프랜드는 SKT의 3대 넥스트 빅테크인 메타버스, AI반도체, 양자암호통신 중 메타버스의 성장을 이끌 핵심 플랫폼으로 꼽힌다.
  
지난해 SK스퀘어가 첫 투자처로 낙점한 국내 최초 가상자산거래소 코빗과 협력하는 데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SK스퀘어는 코빗에 약 900억원을 투자해 2대 주주에 오르면서 미래 정보통신기술(ICT) 영역 선점에 나섰다.
 
SK스퀘어 관계자는 “코빗과도 크게 협력을 하고 있다”면서 “SK ICT 패밀리와 블록체인 생태계(가상 경제)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암호화폐 발행 이후에는 거래소에 상장하는 암호화폐공개(ICO)도 추진할 전망이다. 다만, 국내에서 ICO는 금지된 만큼 외국에서 ICO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SK는 국내 4대 그룹 중 유일하게 금융사를 보유하지 않아 외국에서 암호화폐 사업을 전개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을 전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