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등급하락②] 그룹 계열사 전이 가능성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범 기자
입력 2022-02-20 16: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롯데그룹의 주력 계열사 롯데쇼핑의 신용등급이 하락했지만, 다른 계열사로의 전이 가능성은 그다지 높지 않을 전망이다. 

[사진 = 롯데지주]


지난 16일 나이스신용평가는 롯데쇼핑의 신용등급을 'AA/부정적'에서 'AA-/안정적'으로 한 단계 낮췄다. 2019년 초 AA+등급이었던 롯데쇼핑의 등급은 3년 만에 AA-로 2단계 낮아진 것이다. 

이어 다음 날 나이스신용평가는 롯데쇼핑의 신용등급 하락이 롯데그룹 계열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유통과 호텔 부문의 영업 실적 회복은 지연되고 있지만 롯데케미칼의 안정적인 영업실적 등을 바탕으로 우수한 신용도를 유지하는 중"이라면서 "롯데쇼핑의 신용등급 하락은 그룹 계열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나, 이번 롯데쇼핑의 신용도 하락으로 프로파일 변동(그룹의 신용등급 하락)은 현시점에서 발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같은 그룹내 회사들은 계열사가 부진할 경우 지원을 하곤 한다. 대표적인 곳이 두산그룹이다. 2010년대 초중반 두산건설은 '일산 탄현 위브제니스'의 미분양으로 크게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 주력 계열사인 두산중공업은 두산건설에 유상증자, 자금 대여 등의 방식으로 꾸준히 지원했다. 이는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악화의 한 원인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원전 사업의 어려움으로 본 사업에서도 난항을 겪었던 두산중공업은 결국 2020년 3월 수출입은행, 산업은행 등 채권단과 재무구조개선약정을 맺으며 3조원의 자금을 긴급 지원받는 처지가 됐다. 
 
신평사들도 그룹사 간 도움을 반영해 기업 신용등급 책정 시 자체 신용도와 더불어 계열사들의 관계에 따른 영향도 함께 반영해 최종적인 신용등급을 부여한다. 

더구나 이번 롯데그룹 계열사의 신용등급 강등의 경우, 그룹의 얼굴과도 같은 롯데마트, 롯데백화점 등을 갖고 있는 롯데쇼핑의 등급하락인 점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불행 중 다행인 것은 롯데쇼핑의 부진이 어제오늘 일이 아니라 오래전부터 장기화되며 그룹 내 비중이 줄어들었다는 점이다. 회사는 2017년 206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한 이후 2018년 -4650억원, 2019년 -8165억원, 2020년 -6866억원, 2021년 -2867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하는 등 최근 5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중국 진출 실패, 이커머스 시장의 급성장 등이 원인이었다. 

그 사이 롯데케미칼은 2017년 2조2846억원 등 매년 흑자 행진을 이어가며 그룹을 이끄는 계열사로 우뚝섰다. 

또한 롯데푸드, 롯데제과 등은 꾸준히 흑자 행진을 이어갔고 적자 늪에 빠졌던 롯데칠성음료 역시 지난해 당기순이익 1370억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신평사 관계자는 "롯데그룹 전반적으로 롯데쇼핑 의존도가 줄어들었고 특히 롯데케미칼, 롯데푸드, 롯데제과 등 제조업 기업은 타격이 적을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 계열사도 마찬가지다. 이강욱 나신평 금융평가 2실장은 "롯데캐피탈, 롯데렌탈, 롯데오토리스 3사 모두 자체적으로 일정수준 이상의 사업역량을 확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롯데의 금융부분은 지난해 상반기 1293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년 동기 838억원과 비교해 54.2% 수익성이 개선된 것이다. 

신평사 관계자는 "시장에서 롯데쇼핑은 기존 신용등급보다 떨어진 상태로 거래되고 있었다"면서 "확인적 차원의 등급 하락이기에 다른 계열사로의 전이는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