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말말말] ​이재명 "코로나 작고 날쌔졌지만... '곰탱이'에서 족제비로 바뀐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수습기자
입력 2022-02-20 15:3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추경, 오늘 안 하면 당장 죽는 사람 있다···그래서 바로 오늘 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만석공원에서 열린 '검증된 실력과 성과, 대한민국을 위해 일하겠습니다!' 수원 유세에서 박상현 전 태권도 선수로부터 받은 도복을 입고 '코로나 위기'라고 적힌 송판을 격파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0일 "코로나도 진화해 작고 날쌔졌지만, 위험성은 떨어졌다. 위험한 '곰탱이'에서 작은 족제비로 바뀐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수원 만석공원 제2야외음악당에서 한 유세에서 "우리가 집단으로 막지 않아도 개인적으로 막으면 충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3월 10일이 되면 불필요한 과잉 방역을 중단하고 부스터 샷을 맞은 분들은 밤 12시까지 자유롭게 영업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 후보는 "그만 과거 형식의 방역에서 벗어나 유연하고 스마트하게 바뀌어야 한다"며 "유럽은 마스크를 다 벗었다. 우리는 마스크를 쓰고 행동하면 되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3번씩이나 부스터 샷을 맞고 나면 걸려도 거의 치명적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며 "독감을 약간 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부동시를 겨냥하며 "누구 당구 많이 친다던데"라며 "한쪽 눈만 뜨고도 당구 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전날부터 유세 때 마스크를 벗은 것에 대해 국민의힘 측이 비판하자 "무등(목말의 비표준어) 타고 마스크 벗는 것을 뭐라고 했지, 규칙을 지키면서 마스크 벗는 것을 제가 뭐라고 했느냐"며 "적반하장이다. 방귀 뀐 뭐가 성낸다고, 행태가 이해가 안 된다. 맨날 거짓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추가경정예산안(추경)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꼭 오늘 해야 하느냐'고 그랬다더라"며 "오늘 안 하면 당장 죽는 사람이 있다. 그래서 바로 오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람 목숨이 왔다 갔다 하는 엄혹한 환경에서 '국민이 더 고통받으면 표가 나오겠지, 상대방을 더 증오하면 우리에게 유리하겠지'라며 추경 편성을 못 하게 막는 것을 용서해야 하느냐"며 "국민의 생명·안전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정치적 이익을 챙기는 것이 구태정치 아니냐"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일단 굶어 죽게 생겼으니 300만원씩 지급하고, 당선되면 곧바로 특별추경이 아니면 긴급재정명령권을 행사해서라도 50조원을 확보해 확실하게 다 보장하겠다"고 당부했다.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서도 "제가 70%를 빼앗으니 왜 30%를 못 빼앗았느냐 욕하고 있더라. 그래서 이를 원천봉쇄하는 방법을 생각했다"며 "전 국민에게 부동산 개발이익을 가질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부동산 개발에) 투자할 기회를 가상자산으로 만들어 거래할 수 있게 해서 가상자산 시장을 육성하고 온 국민에게 가상자산으로 재산을 만들 기회를 드리겠다"며 "아무런 기초자산이 없는 비트코인도 수천만원을 하는데, 전 국민이 가지고 있는 (가상자산) 플랫폼이 만들어지면 어느 정도의 경제효과가 생길지 학자들에게 물어보라. 이게 바로 새로운 경제"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