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김소희, 스키 알파인 여자 대회전 33위…1위 헥토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2-02-07 18:00
도구모음

왼쪽부터 브리뇨네, 헥토르, 구트 베라미 [사진=연합뉴스]


알파인 스키의 김소희(26·하이원)가 33위를 기록했다.

김소희는 7일 중국 베이징 북부 옌칭 국립 알파인 스키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올림픽 스키 알파인 여자 대회전에서 1, 2차 시기 합계 2분 07초 22를 기록해 출전 선수 82명 중 33위에 올랐다.

김소희는 살짝 흔들렸던 모습을 보인 1차 시기와 달리, 2차 시기엔 안정적인 움직임을 보이면서 코스를 내려왔다. 특히 마지막 코스는 많은 선수가 넘어졌을 만큼 난도가 높았으나 김소희는 넘어지지 않고 완주했다.

이날 경기 금메달은 1, 2차 시기 합계 1분 55초 69를 기록한 사라 헥토르(스웨덴)가 가져갔다. 헥토르는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회전 10위에 그쳤으나, 이번 대회에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위 은메달은 1분 55초 97을 기록한 페데리카 브리뇨네(이탈리아)가 차지했으며, 3위 동메달은 1분 56초 41을 찍은 라라 구트 베라미(스위스)가 따냈다.

2018년 평창에서 이 종목 금메달을 획득해 우승 후보로 거론됐던 미케일라 시프린(미국)은 1차 시기 초반에 넘어져 실격됐다. 시프린은 이날 1차 시기 주행 도중 5번째 기문을 통과하다 중심을 잃고 왼쪽으로 크게 기울었고 그대로 기문을 놓쳤다.

함께 출전한 강영서(25·부산시체육회)는 1차 시기에서 경기를 스스로 중도 포기했다. 넘어지진 않았지만, 주행 도중 통증을 느낀 듯 보였다. 강영서는 지난 2014년 소치올림픽 이후에 무릎 수술을 한 차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