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리 마르쿠스 사마안 LPGA 커미셔너(중앙)와 엡손 미국 법인 관계자들 [사진=LPGA]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부 격인 시메트라 투어가 엡손 투어로 변경됐다.

LPGA 사무국은 1월 27일(한국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엡손과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5년이다. LPGA와 엡손은 여성의 도전을 지원하고, 이벤트 등 다양한 경험을 공유하기로 했다. 

엡손 투어 시즌 종료 결과 상위 10위는 LPGA 투어로 직행한다. 그래서 생긴 별칭이 'LPGA로 가는 길'이다.

야스노리 오가와 엡손 글로벌 사장은 "특별한 기회다. 엡손 투어는 골퍼들에게 LPGA 투어로의 기회를 제공한다. LPGA와 함께 여성 골퍼들의 커리어 발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몰리 마르쿠스 사마안 LPGA 커미셔너는 "엡손이 합류하게 돼 기쁘다. 미래 스타들에게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LPGA로 가는 길이 이보다 좋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엡손 투어 로고 [사진=LPGA]


1981년 시작된 엡손 투어는 올해로 42주년을 맞이했다. 지난(2021) 시즌은 16개 대회, 총상금 170만 달러(약 20억4100만원) 규모였다. 

1999년부터 2002년까지는 3명이, 2003년부터 2007년까지는 5명이, 2008년부터는 10명이 이 투어를 통해 LPGA 투어 무대를 밟았다.

국내에서 엡손 투어가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1999년이다. 당시의 활약으로 박지은은 2000년 LPGA 투어 무대를 밟았다. 이후에도 많은 한국 선수들이 이 투어를 거쳤다. 최운정, 허미정, 강수연, 김주연, 이미나, 이미향, 박인비 등이다.

외국 선수 중에서는 카리 웹(호주),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 넬리 코르다(미국) 등이 이 투어를 통해 성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