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적에 따른 주주환원정책 지속 추진 예정

[사진=아주경제DB]


 
KTB네트워크(대표이사 신진호, 김창규)는 19일 이사회를 열고 30억원 규모 자기주식 취득을 결의했다.
 
KTB네트워크 경영진은 실적 및 투자 포트폴리오 등 회사 가치에 비해 주가가 상당히 저평가됐다는 판단으로, 자사주 매입을 통해 주식가치를 제고하고 주주친화 경영에 대한 의지를 표명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자사주 매입은 2020년 재무제표 기준 배당가능이익 한도 내에서 결정됐다. 주식취득은 증권사와의 신탁계약을 통해 진행한다.
 
KTB네트워크는 2021년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631억원에 달하며, 지난해에 이어 사상 최대이익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회사는 매년 실적에 상응하는 주주환원정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창규 KTB네트워크 대표이사는 “안정적이고 꾸준한 성장을 통해 시장에서 기업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자사주 매입, 배당 확대 등 주주환원정책을 꾸준히 전개해 주주와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