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가 벤처투자조합에 총 20억원을 출자했다고 18일 밝혔다.
 
총 400억원 규모로 결성된 현대일자리창출펀드1호는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이 200억원, 인천시(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가 10억원, 일반 투자기관 및 운용사가 190억원을 출자했다. 중점 투자 대상은 청년 일자리 기업이며, 인천 기업에 총 30억원 이상의 투자를 진행 할 예정이다.
 
이앤파이오니어그린뉴딜펀드는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이 99억원, 시중은행 96억원, 인천시 10억원, 일반 투자기관 및 운용사 145억원을 출자해 총 350억원 규모로 결성됐다. 대상은 뉴딜 분야 및 국내 중소·중견기업이며, 인천 관내 기업에 총 30억원 이상의 투자를 진행 할 예정이다.
 
이번 출자 재원인 ‘인천 혁신 모펀드 제1호’는 우수한 중소벤처기업의 성장을 목적으로 인천 관내 협회 등과 100억원 규모로 결성됐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관계자는 “이번 출자사업은 관내 협회와 함께 인천 창업기업의 기반을 책임질 수 있는 마중물을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단순히 투자를 위한 출자사업이 아닌 인천 관내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동반자를 찾기 위한 과정이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