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차전지-반도체-화학 기대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경기 전망을 두고 국내 제조업체들은 연초에 다소 부진한 시작을 예상했지만, 전체적으로는 긍정적인 시각을 보였다.

산업연구원은 지난달 8~30일 국내 100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 조사를 한 결과 제조업의 올해 연간 매출 전망 BSI는 105로 100을 웃돌았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전년(103) 대비 긍정적 기대감이 다소 높은 수치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전 분기 대비 증가(개선), 반대로 0에 근접할수록 감소(악화)했음을 의미한다.

업종별로는 이차전지(122)를 비롯해 반도체(114)와 무선통신기기(109), 화학(110), 일반기계(104) 등이 100을 넘어서며 전망이 좋았다. 반면 디스플레이(97), 철강(95), 섬유(88) 등은 100을 하회했다.

다만 올해 1분기 제조업 시황 전망 BSI는 95, 매출 전망 BSI는 96으로 둘 다 100 밑으로 동반 하락했다. 이처럼 시황과 매출 전망 지수가 모두 100 아래에 머무른 것은 지난해 1분기 이후 처음이다.

신산업(100)을 제외한 전 부문이 모두 100을 하회했다. 이는 신산업을 제외한 전 산업 유형에서 매출 감소를 우려하고 있다는 의미다.

업종별로 보면 반도체(100)와 바이오·헬스(100), 이차전지(100) 등 일부 업종 이외에 무선통신기기(94), 자동차(94), 정유(96) 등을 비롯한 다수 업종에서 100을 하회했다.

한편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난해 4분기 시황 및 매출 BSI는 각각 96과 98을 기록해 100을 밑돌았지만 전 분기 대비로는 상승 전환됐다.

내수(96)가 전 분기(91)보다 상승하고 수출(100)도 기준선을 회복하면서 전 분기(93)보다 올랐다. 설비투자(102)는 전 분기(104)보다는 소폭 하락하고 고용(100)도 내렸지만, 경상이익(93)은 상승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