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화 만들려는 정부 노력에 호응 거듭 촉구"

지난 1월 11일 북한에서 발사한 극초음속 미사일이 비행하는 모습을 조선중앙TV가 12일 보도했다. 발사 장소는 자강도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14일 올해 들어 세 번째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발사한 가운데 통일부가 "한반도 평화와 정세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 행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에 "대화를 통해 평화를 만들어가려는 우리의 노력에 조속히 호응해 나올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는 또 "북한의 연속적인 미사일 발사로 인한 우려를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한반도 정세를 평화적·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남북이 대화와 협력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관계 발전을 진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흔들림 없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평북 의주 일대에서 동해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발사했다. 북한은 지난 5일과 11일에도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발사한 바 있다.

이에 미국이 새 대북 제재를 가하자 북한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명의 담화를 통해 "미국이 기어코 이런 식의 대결적인 자세를 취해나간다면 우리는 더욱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발했다. 이후 이날 오후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발사했다.


이에 앞서 통일부는 이날 오전 북한에 "대화를 통해 평화를 만들어가려는 정부의 노력에 호응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