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 정책 공약 발표…"수시 폐지·수능 기회 2번"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월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연세로를 걸으며 청년들과 만났다. [사진=국민의당 제공]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3일 서울 지하철 신촌역 인근 대학가에서 청년들과 만났다.

안 후보는 이날 저녁 배우자인 김미경 교수와 함께 서대문구 신촌 연세로를 함께 걸었다.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청년본부 소속 대학생 2명이 안 후보와 동행했다.

안 후보는 이날 교육 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안 후보는 '수시 전형 폐지'를 강조하며 "우리나라에서는 수시가 아빠 찬스, 엄마 찬스의 통로가 된다"며 "(수시는) 이상적 제도지만 우리나라 지금의 현실에 맞지 않다고 생각해 폐지하고 수능을 2번 볼 기회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신촌 거리를 걸으면서 안 후보는 과거 김 교수와의 추억을 회상했다. 안 후보는 "의과대학 다니면서 의료봉사를 하면서 (김 교수를) 처음 만났다"고 했다.

김 교수는 당시 안 후보를 떠올리며 "(안 후보를) 철수형이라고 불렀다"며 "이상하게 여학생들이 남자 선배를 형이라고 했었다"고 했다.

안 후보는 "의료봉사를 하고 싶었는데 의료봉사만 하는 동아리가 없었다. 유일하게 종교 동아리만 의료봉사를 했었다"라며 "신자도 아니면서 가톨릭 학생회에 들어가 우리 아내를 만나고 저도 가톨릭 신자가 됐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 자리에서 의과대학 본과 4학년인 의대생 청년도 만났다. 

의대생 청년은 안 후보를 향해 "20대들이 열심히 하지만, 열심히 해도 희망이 없다는 분위기 때문에 저희 세대가 힘들어하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에 안 후보는 "제가 정치를 처음 시작한 이유가 청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작한 것"이라며 "반드시 더 좋은 날이 올 것이다. 우리나라 미래는 밝을 것이라는 낙관이 있다"고 위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