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상정, 전날(12일) 대선 일정 중단…정의당 선대위원들 총사퇴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 [사진=보도자료]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는 13일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를 향해 "대통령 당선 시 득표수 비례 명예부통령으로서 장관 임명권을 드린다"고 했다.

허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 후보님) 낙담하지 마세요"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심 후보는 "현 선거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이 시간 이후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가겠다"고 했다.

이에 정의당 선거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들은 이날 총사퇴를 결의했다. 이동영 정의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현재 선거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이 일괄 사퇴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했다.

한편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8∼10일 전국 18세 이상 1014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전날 공표한 여론조사에서 심 후보의 지지율은 2.2%로 대선 본선 돌입 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허 후보(3.2%)보다도 1%포인트 낮은 수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