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은 한국프로축구연맹과 국내 유소년 축구 후원을 위해 공식 파트너 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왼쪽부터) 한국프로축구연맹 조연상 사무총장, 넥슨 박정무 그룹장[사진=넥슨]


넥슨은 한국프로축구연맹과 국내 유소년 축구 후원을 위해 공식 파트너 협약을 체결하고, 축구게임 ‘피파(FIFA) 온라인4’의 유소년 축구 지원 프로젝트 ‘그라운드N’을 출범했다고 13일 밝혔다.
 
넥슨은 올해부터 각 연령대에 맞는 지원책을 펼쳐 U11부터 U18까지 아우르는 통합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먼저 오는 15일부터 23일까지 U15 축구팀들의 주요 동계 훈련 장소인 남해군에서 참가팀들의 전지훈련을 지원할 예정이다.
 
오는 7월부터 8월까지는 ‘K리그 유스 챔피언십’의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해 U12·11, U15·14, U18·17 등 6개 대회를 모두 지원할 계획이다. ‘K리그 유스 챔피언십’은 유소년을 대상으로 한 국내에서 가장 권위있는 축구 대회다.
 
박정무 넥슨 그룹장은 “프로젝트 그라운드N은 한국 축구 저변을 바탕으로 성장해온 피파 온라인4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한국 축구의 성장 동반자로서 더 나은 유소년 축구 환경 조성에 이바지하고자 준비했다”면서 “장기 프로젝트로 육성해 국내 유소년 축구 환경이 더욱 발전하고 훌륭한 유망주들이 많이 발굴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