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MIT 버금가는 글로벌 인재 키우겠다”... KAIST, 美 뉴욕 캠퍼스 설립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명섭 기자
입력 2021-12-12 12: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이광형 총장 "국내 환경 안주 말고 꿈의 크기 넓혀야"

이광형 KAIST 총장(왼쪽), 배희남 빅투자그룹 회장이 12월 9일 뉴욕 UN플라자빌딩에서 뉴욕캠퍼스에 대해 협의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KAIST]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해 미국 뉴욕에 글로벌 캠퍼스를 설립한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9일 뉴욕에서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앞으로 세계를 무대로 원대한 목표를 세우고 그 꿈을 위해 도전하는 인재를 육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KAIST가 세계 일류대학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학생, 교수 모두 글로벌 시야에서 바라보도록 학교가 장을 마련해야 한다”며 “학생들이 국내에서 주어진 환경과 사고방식에 안주해 성적에만 신경 쓰지는 않을지, 교수들이 세계 최초보다는 국내 최초라는 타이틀에 만족하지는 않을지 항상 우려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카이스티안(KAISTian)’이 미국 하버드, MIT보다 모자란 것은 실력이 아니라 꿈의 크기라고 생각한다”며 “때문에 교육과 연구, 창업 활동에 있어 국내 시장만 목표로 하기보다 세계로 뻗어나가도록 글로벌 시각과 경험을 독려하고 지원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장은 글로벌 무대에 도전하는 많은 기업과 KAIST가 긴밀한 협력을 구축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뉴욕 캠퍼스 설립은 이 총장과 배희남 글로벌 리더십파운데이션 및 빅투자그룹 회장이 의기투합한 결과물이다.
 
배 회장은 1981년 미국으로 와 1995년부터 부동산에 투자해 성공한 한인 교포다. 그는 뉴욕에 3만3000㎡(1만평)에 달하는 캠퍼스 부지와 건물을 KAIST에 제공하기로 했다.
 
이 총장과 배 회장은 지난 11월 초에 뉴욕을 방문해 이 안건을 논의하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 총장은 이사회, 정부 등 관련 기관들과 세부적으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며, 배 회장은 캠퍼스 토지 매입 과제를 추진한다.
 
한편 이 총장은 비전 실현을 위해 뜻있는 기업인들과 동문, 리더들이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미국에 캠퍼스를 설립해 운영하는 것은 국내와 다른 법적 절차가 요구되고 강의실, 기숙사, 연구실, 식당 등의 제반 시설 구축 등에도 어려움이 있어 도움이 절실하다고 그는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