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긴급관계장관회의 마친 후 진행

김부겸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가축질병 방역상황 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당분간 김부겸 국무총리와 매일 통화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황과 정부의 대응 조치를 보고 받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관련 특별방역점검과 강화된 방역 조치가 시행 중인 상황에서 중앙대책본부 본부장인 김 총리와 이같이 매일 소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 총리 주재 '코로나19 방역 관련 긴급관계장관회의'가 끝난 직후 김 총리와 통화했다.
 
김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코로나19 상황 평가 및 전망 △오미크론 발생 현황 및 추가 조치 △방안 고령층 3차 접종 지원 대책과 청소년 백신 접종률 제고 등 예방접종 활성화 방안에 대해 보고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방역상황에 대해 오늘 어떤 진단이나 특별지시를 내린 적이 없느냐’는 물음에 “대통령께선 현재 방역상황이 어느 때보다도 엄중한 것으로 당연히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