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치유·미얀마 민주화 기원 공연 개최 등 평화 추구하는 공연
 

이범헌 한국예총 회장(왼쪽)과 박소은 장신대 외래교수가 12월 6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한국예총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행복한예술재단]


‘치유의 성악가’ 박소은 장신대 외래교수 겸 행복한예술재단 이사장이 ‘한국예총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사단법인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한국예총·회장 이범헌)은 지난 12월 6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박소은 교수의 ‘한국예총 홍보대사 위촉식’을 가졌다.
 
한국예총은 박 교수가 코로나19 극복과 치유 기원 음악회, 미얀마 민주화 기원 음악회, 헝가리 유람선 참사 위로 음악회, 5·18광주민주화운동과 세월호 참사 위로, 독일통일 30주년 통일음악회, 비무장지대(DMZ) 평화콘서트 등 사회적 의미가 크고 민주주의와 평화를 추구하는 공연을 통해 국민들의 사랑과 존경을 받는 음악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왔다고 홍보대사 위촉 의미를 설명했다.
 
박 교수는 장신대에서 성악을 전공한 뒤 이탈리아 캄포바소(Campobasso) 국립음악원 및 키지아나(Chigiana) 아카데미를 수석 졸업한 뒤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쳐온 세계적인 스핀토 소프라노다.
 
박 교수는 국내외에서 다수의 독창회와 함께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라보엠', '카르멘', 창작 오페라 '귀항' 등 다수의 오페라에서 주역 출연한 한국의 대표적인 소프라노로, 최근 K-클래식 ‘글로벌 아티스트’에 위촉됐다.
 
이날 위촉식에서 이범헌 한국예총 회장은 “코로나19 등 팬데믹 위기와 양극화로 인해 고통을 받는 세계인들에게 감동적인 노래와 음악선물로 치유하고 위로를 건네는 박소은 교수가 있어 많은 사람들이 희망을 찾고 있다”며 "감동적인 음악공연과 사회공헌을 해온 박소은 교수가 한국예총과 함께 우리 국민과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는 아름답고 행복한 활동을 펼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소은 신임 홍보대사는 "제 노래를 통해 지구촌에서 고통받는 가난하고 소외된 계층과 음악을 사랑하는 모든 이들에게 아름다운 노래로 희망을 주고 사랑을 전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며 "최고의 문화예술단체인 한국예총의 홍보대사에 위촉되어 영광이며, 한국예총과 함께 더욱 열심히 아름다운 음악을 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 홍보대사는 한국예총의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을 함께 하면서, 전 세계 곳곳의 고통받는 이웃들과 소외된 빈곤 지역 주민들을 위해 사랑과 치유, 위로의 노래를 전파하는 음악대사로 활동하게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