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사업가에게 뒷돈을 받고 브로커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1부(정용환 부장검사)는 3일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받는 윤 전 세무서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윤 전 서장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의 친형이다.

윤 전 서장은 2018년 1월께 인천 지역에서 부동산 개발사업을 하는 A씨로부터 법조인·세무당국 관계자에게 청탁한다는 명목으로 1억원을 받는 등 2017년∼2020년 3차례에 걸쳐 A씨 등 2명에게서 1억 3000만원 상당의 금원 등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윤 전 서장의 신병을 확보하면 그에게서 실제 청탁을 받은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