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이 11월 30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 국제협동조합연맹(ICA) 아태지역 총회에서 이사 출마 소견을 밝히고 있다. [사진=농협중앙회]


농협중앙회는 이성희 회장이 30일 국제협동조합연맹(ICA) 아시아·태평양지역 총회에서 신임 이사로 선출됐다고 1일 밝혔다. 임기는 4년이다.

이번 회의에는 ICA 아·태지역에 속한 32개국 109개 회원기관 대표 500여명이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참석했다.

이 회장은 소견 발표에서 "아시아 각국 협동조합의 공정경제 실현 역할을 강화하고, 코로나19 시대에 사회적 약자 권익 증진 등을 위해 조합 간 협동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농협과 ICA 아태지역 사무소 간 협력 유지·발전 강화에 관한 의지도 드러냈다.

아울러 ICA 농업분야 분과기구인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회장인 점을 내세우며 "아·태 영세 가족농과 농업협동조합을 위한 포스트 코로나 사업모델 발굴에도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ICA는 전 세계 협동조합을 대표하는 비정부기구(NGO)다. 세계 110개국 320개 전국단위 협동조합이 회원으로 참여해 10억명에 달하는 협동조합인 이익을 대변한다. 

세계 10대 협동조합인 농협은 1998년부터 ICA 이사기관, ICA 아·태지역 이사기관, ICA 농업분과기구(ICAO) 회장기관 등으로 활동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