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I 시설관리 솔루션’, 곤지암리조트 적용...로봇이 곳곳서 데이터 전송
LG전자가 인공지능(AI)과 로봇을 활용한 시설관리 솔루션을 선보였다. 향후 호텔·리조트 등시설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LG전자는 최근 경기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 AI 로봇을 활용한 ‘AI 시설관리 솔루션’을 적용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솔루션은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지능형 관제 시스템과 AI 로봇을 연동, 시설관리에 필요한 정보와 주변 상황을 실시간으로 관제실에 공유하는 게 특징이다.

우선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AI 로봇이 실내·외 공간을 자유롭게 돌아다니며 각종 시설물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리조트 내 응급환자 발생 등 비상 상황은 없는지 등을 점검한다.

AI 로봇으로부터 다양한 데이터를 전달받은 시설관리 담당자는 이를 기반으로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리조트를 관리할 수 있다.

LG전자는 향후 AI 로봇에 여러 센서를 장착해 연기, 온도, 냄새 등 다양한 상황을 감지하는 기능을 선보일 방침이다.

이번에 LG전자가 첫선을 보인 이 솔루션은 AI 로봇, 자율주행, 5G, 원격제어, 사물 DID(Decentralized Identification) 등 다양한 혁신 기술의 집합체다.

사물 DID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사물에 고유 식별자를 부여해 사물의 신원을 인증하는 기술이다. LG전자의 AI 시설관리 솔루션에는 LG CNS가 개발한 사물 DID 기술을 탑재해 AI 로봇이 확인·수집한 데이터의 위·변조 가능성을 차단한 게 특징이다.

김병훈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는 “AI 시설관리 솔루션은 인간과 로봇이 공존하는 시대가 빠르게 다가오는 상황에서 호텔, 리조트 등 시설물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싶은 고객사들의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내놓은 결과물”이라며 “AI와 5G를 접목한 시설관리로봇은 시설관리 분야에서 혁신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곤지암리조트는 AI 시설관리 솔루션과 함께 ‘AI 컨시어지 솔루션’도 도입했다. LG전자의 AI 컨시어지 솔루션에는 인간과 로봇의 상호작용을 돕는 휴먼·로봇 인터랙션(HRI) 기술이 적용됐다. 솔루션 도입에 따라 리조트 이용객들은 숙박시설 곳곳에 설치된 디지털 사이니지, 플로팅 디스플레이 등을 활용해 원하는 정보를 안내받을 수 있게 됐다.
 

경기도 광주 곤지암리조트에 배치된 LG전자의 AI 로봇[사진=LG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